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트럼프 DMZ 회동제안, 즉흥 아닌 사전구상설…"인터뷰서 비보도 언급"

최종수정 2019.06.30 07:23 기사입력 2019.06.30 07:23

댓글쓰기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조슬기나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게 남북 분단 현장인 비무장지대(DMZ)에서 만나자고 전격 제안하며 방한 둘째날인 30일 성사 여부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이른바 트럼프식 '예측불허'라 행보라는 평가가 잇따르는 가운데, 한국 방문 길에 오르기 이전부터 이미 구상돼 있었다는 보도도 나왔다.


미 정치전문매체 더 힐은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 24일(현지시간) 이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관련 내용을 언급했다고 뒤늦게 공개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인터뷰에서 "내가 방문할 곳 중에 하나"라며 DMZ 방문 계획을 알렸다. 또한 '김정은이 만나자고 제안한다면 만날 것인가'라는 질문에 "그렇다. 그럴 수 있을 것"이라고 답했다. 다만 이 내용은 대통령의 일정 공개 시 보안부분을 우려한 백악관측의 비보도 요청으로 당시 보도되지 않았다.


이에 따라 이번 제안이 즉흥적으로 불쑥 나온 것이라기보다는 사전에 염두를 두고 준비해온 일일 수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즉흥적 제안의 형식을 띠며 '파격 이벤트'라는 극적 효과를 최대화로 끌어올리려 했다는 것이다. , 워싱턴포스트(WP)는 "트럼프 대통령은 '오늘 아침에 그저 생각해본 것'이라고 말했지만, 워싱턴과 서울 주변에서는 백악관이 지난 며칠 동안 (북미 정상 간) 만남을 잡으려는 시도를 하고 있다는 루머가 퍼졌다"고 전했다.


최선희 북한 외무성 제1부 상이 이례적으로 신속하게 긍정적 입장을 밝힌 것 또한 물밑 교감이 있었다는 분석이 제기되는 배경이다. 다만 즉흥제안이었을 가능성에 힘을 싣는 부분들도 확인된다. 최 제1부상은 입장문에서 공식 제의를 받지 못했다는 언급을 덧붙이기도 했다. 뉴욕타임스(NYT)는 "트럼프 대통령이 예측불가(unpredictable)를 좋아한다"며 그의 제안이 참모들에게도 허를 찌른 것이었다고 보도했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트럼프 대통령의 제안은 북미 간의 톱다운 접근을 강화할 것"이라며 두 정상이 DMZ에서 만나더라도 비핵화 협상과 관련한 진전을 위해서는 더 많은 노력이 필요할 것이라고 꼬집었다.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 참석차 일본 오사카를 방문했던 트럼프 대통령은 한국으로 이동하기 직전인 전날 오전 트윗을 통해 방한 기간 DMZ에서 김 위원장과의 회동을 제안했다. 그는 무함마드 빈 살만 사우디아라비아 왕세자와 조찬을 하면서 취재진에 "오늘 아침에 생각한 것"이라고 언급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30일 DMZ를 방문할 예정이다.


북미정상회담 기사 모아보기


조슬기나 기자 seul@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