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테슬라 이어 아우디까지…삼성전자 반도체 '세계 1위' 위해 달린다

최종수정 2019.06.02 00:52 기사입력 2019.06.01 17:50

댓글쓰기

'2030년 비메모리 세계 1위' 강드라이브
차량용 반도체 엑시노스 오토 8890 공급

Audi A4

Audi A4



[아시아경제 안하늘 기자] 삼성전자 반도체가 탑재된 자동차가 올해 본격적으로 도로를 달린다. 삼성전자는 자동차를 제2의 스마트폰으로 인식하고 과감한 투자를 진행한 결과 테슬라에 이어 아우디까지 납품하는데 성공했다.


1일 업계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차량용 프로세서 '엑시노스 오토(Exynos Auto) 8890'을 아우디의 신형 A4에 탑재하기로 했다. 양사의 계약 조건에 따라 공급 규모나 구체적인 금액은 공개되지 않았다. 차량용 반도체인 엑시노스 오토가 완성차에 탑재된 것은 아우디가 처음이다.


차량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은 운행 정보나 차량 상태 등의 정보(인포메이션) 요소와 멀티미디어 재생과 같은 오락(엔터테인먼트) 요소를 결합한 첨단 장비로, 운전자와 동승자에게 각종 정보를 실시간으로 제공한다.


엑시노스 오토 8890은 아우디의 차량에 적용되는 차세대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인 3세대 'MIB(Modular Infotainment Platform)'에 탑재, 차량의 각종 정보를 관리하는 메인 프로세서 역할을 한다. 엑시노스 오토 8890은 8개의 CPU 코어와 12개의 GPU 코어를 탑재한 강력한 성능의 프로세서로 차량 상태 제어, 내비게이션, 멀티미디어 재생 등 다양한 기능이 원활하게 실행될 수 있도록 지원한다.


삼성전자는 신형 A4 외에 올해 글로벌 시장에 출시될 예정인 아우디 신형 모델 7개의 MIB에 엑시노스 오토 8890이 공급될 것으로 보고 있다. 아우디는 럭셔리 SUV Q8, 소형 SUV Q3스포츠백, 전기차 E E-Tron 스포츠백을 연내 출시할 계획이다.

삼성전자는 아우디 외에도 BMW, 메르세데스 벤츠와 같은 글로벌 완성차 업체들과도 차량용 반도체 공급 논의를 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같은 논의가 현실화될 경우 삼성전자는 글로벌 비모메리 반도체 시장에서 선두주자인 인텔, 퀄컴, 애플, TSMC와 어깨를 나란히 할 것으로 기대된다.


이와 함께 삼성전자는 테슬라 모델S·X에, 모델3에도 반도체를 납품했다. 테슬라가 자율주행차량 전용 칩을 설계하고 생산은 삼성전자가 담당하는 파운드리 계약이다. 그동안 테슬라는 엔비디아에서 칩을 공급받아 왔지만 직접 자율주행차량 전용 칩을 개발하기 위해 AMD와 애플 등에서 반도체 설계 전문가를 영입하는 등 관련 기술 개발을 지속해 왔다. 머스크 CEO는 2020년까지 무인자율택시 운행 서비스를 선보인다고 덧붙였다. 이 칩은 미국 텍사스주 오스틴에 위치한 삼성전자 반도체 공장에서 생산됐다.

테슬라 이어 아우디까지…삼성전자 반도체 '세계 1위' 위해 달린다


삼성전자는 오는 2030년까지 글로벌 미메모리 반도체 1위를 달성하기 위해 스마트폰의 '두뇌'인 애플리케이션프로세서(AP) 분야와 차량용 전장부품(반도체)에 사활을 걸고 있다. 자동차는 인포테인먼트를 포함해 자율주행 등 첨단 ICT 기술이 접목되면서 하나의 IT기기가 되고 있기 때문이다. 삼성전자가 2016년 미국 전장기업 하만을 약 9조원에 인수한 것도 이같은 이유에서다. 시장조사업체 IHS에 따르면 글로벌 차량용 반도체 시장은 2018년 370억달러(한화 44조원)로 추정되며 2022년 553억달러(66조원) 규모로 32% 성장할 것으로 관측된다.


그만큼 차량에 사용하는 반도체에 요구되는 안전 등급의 중요성이 부각되고 있다. 이를 위해 삼성전자는 글로벌 시험·인증기관인 독일의 ‘TUV 라인란드’로부터 자동차 기능안전 국제 표준인 ‘ISO 26262 기능안전관리’ 인증을 취득했다. 이는 삼성전자의 차량용 반도체 개발과 관리 프로세스가 ISO 26262의 요구사항을 충족한다는 의미로, 이를 통해 삼성전자는 글로벌 고객들이 요구하는 기능안전을 만족하는 차량용 반도체를 개발, 공급 할 수 있게 됐다.


반도체 업계 관계자는 "테슬라에 대한 파운드리 계약과 함께 아우디에 차량용 반도체를 공급하면서 삼성전자가 전장시장에서 경쟁력을 확보하고 있다는 점을 증명해가고 있다"라며 "자동차가 향후 주요 ICT 플랫폼으로 성장할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삼성전자로서는 새로운 시장이 열리는 셈"이라고 말했다.





안하늘 기자 ahn708@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