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경찰, 헝가리 사고현장에 5명 급파…신원확인 총력(종합)

최종수정 2019.05.31 17:25 기사입력 2019.05.31 17:25

댓글쓰기

한국 단체관광객 탑승 유람선 '허블레아니'(헝가리어로 '인어')가 침몰한 헝가리 부다페스트의 다뉴브강에서 30일(현지시간) 침몰선과 생존자 수색작업에 나선 한 다이버가 사다리를 타고 잠수 채비를 하고 있다.[이미지출처=EPA연합뉴스]

한국 단체관광객 탑승 유람선 '허블레아니'(헝가리어로 '인어')가 침몰한 헝가리 부다페스트의 다뉴브강에서 30일(현지시간) 침몰선과 생존자 수색작업에 나선 한 다이버가 사다리를 타고 잠수 채비를 하고 있다.[이미지출처=EPA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이관주 기자] 경찰이 헝가리 다뉴브강 유람선 침몰 현장에 지문감식관과 국제공조 담당자를 급파한다.


경찰청은 임병호 본청 외사수사과장(총경)을 단장으로 지문 감식관 3명, 국제공조 담당자 1명 등 총 5명을 헝가리 부다페스트 현지에 파견한다고 31일 밝혔다.


경찰청 관계자는 "오늘 오전 9시 외교부 재외국민대책본부 회의에서 외교부 차관이 경찰 지문감식, 국제공조 전문가 추가 파견을 결정하고 신속한 출국을 당부했다"고 말했다.


경찰이 보유 중인 전 국민의 지문 정보를 토대로, 사고 현장 등에서 대조를 통해 2~4시간 내 신원확인을 할 수 있다는 점에 따른 조치로 풀이된다.


헝가리로 떠날 감식관 3명은 각각 서울·경기북부·경기남부지방경찰청 소속 경력 10년 이상 직원들로 구성됐다. 이들은 이날 오후 8시 부다페스트로 향할 예정이다.

경찰에 따르면 경찰은 헝가리 다뉴브강 참사가 발생했던 초기 단계부터 재외국민대책본부에 신원감식팀 파견을 건의했고, 청와대 국가안보실장 주관 회의 때도 논의됐던 것으로 알려졌다. 주 헝가리한국대사관도 현지 경찰과 공조를 위해 우리나라 경찰 파견의 필요성을 제기했다.




이관주 기자 leekj5@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