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바른미래당 윤리위, 하태경 징계 착수…“이준석·유승민·이찬열 징계 안 해”

최종수정 2019.05.31 13:56 기사입력 2019.05.31 13:56

댓글쓰기

하태경 징계 이유에 대해 “당헌·당규 위반 충분히 인정”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임춘한 기자] 바른미래당 윤리위원회는 31일 하태경 최고위원에 대한 징계 절차에 착수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송태호 바른미래당 윤리위원장은 이날 오전 여의도 당사에서 전체회의를 열고 “하 최고위원은 징계 절차에 들어가기로 의결했고, 이준석 최고위원과 유승민·이찬열 의원은 징계 절차에 들어가지 않기로 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앞서 하 최고위원은 손학규 대표에게 "나이가 들면 정신이 퇴락한다"고 말해 노인 비하 논란을 일으킨 점, 이 최고위원은 4·3 보궐선거 당시 음주 유세를 한 의혹 등이 제기됐다.


유 의원은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을 강행하려는 당 지도부를 '문재인 정권 하수인' '민주당 2중대'이라고 빗대 비판했다는 것으로, 이 의원은 유 의원을 향해 '좁쌀 정치'라고 비판하며 "꼭두각시들을 데리고 자유한국당으로 돌아가라"고 발언했다는 이유로 제소됐다.


송 윤리위원장은 하 최고위원의 징계 이유에 대해 “당헌·당규 위반이 충분히 인정되고, 사회적 물의도 있다는 것을 다수 위원들이 인정했다”며 “규정에 따른 절차를 밟아서 준비가 되면 다음 회의에서 논의하겠다”고 말했다.



임춘한 기자 cho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