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구조활동 진전 없어" 이태호 외교부차관

최종수정 2019.05.31 11:09 기사입력 2019.05.31 10:03

댓글쓰기

이태호 외교부 제2차관(오른쪽)이 31일 서울 종로구 외교부청사 재외국민보호 대책본부 종합상황실에서 열린 헝가리 부다페스트 다뉴브강 유람선 침몰사고 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태호 외교부 제2차관(오른쪽)이 31일 서울 종로구 외교부청사 재외국민보호 대책본부 종합상황실에서 열린 헝가리 부다페스트 다뉴브강 유람선 침몰사고 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백종민 선임기자] 이태호 외교부 2차관은 31일 오전 9시 열린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 모두발언에서 "(유람선 사고가 발행상 헝가리 부다페서트의) 기상 상황이 안 좋고 물살도 세서 구조활동 진전이 없다"고 말했다.


강경화 외교부 장관을 대신해 회의를 주재한 이 차관은 "변화가 없는 그런 상황에서 안타까운 심정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끝까지 총력을 다해서 일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이날 대책회의에는 해양경찰청, 해양수산부, 국가정보원, 국무조정실, 국가안보실, 경찰청, 문화체육관광부, 국토교통부, 국방부, 행정안전부 등 관계부처 당국자들이 참석했다.


이 차관은 외교부 신속대응팀이 현지에 도착해 현장 점검과 구조대 투입, 병원 위문 등 필요한 상황을 처리하고 헝가리 정부와도 긴밀하게 협력하고 있다고 전했다. 아울러 세르비아, 크로아티아, 루마니아, 우크라이나 등 인근 국가에도 실종자 수색 협조를 요청했고 긴밀한 협조를 약속 받았다고 언급했다.


한편 이상진 대외동포영사실장이 팀장인 외교부 신속대응팀은 30일(현지시간) 현지에 도착해 곧바로 대사관으로 직행, 대책을 논의 중이다. 강 장관은 현지시간 31일 오전 8시(우리 시간 오후 3시) 경 현지에 도착해 사고현장을 방문하고 헝가리 외교장관과 함께 수습방안을 협의 할 예정이다.



백종민 선임기자 cinqang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