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워너미디어·NBC도 '낙태금지법' 美조지아주 '제작 보이콧'

최종수정 2019.05.31 08:19 기사입력 2019.05.31 08:19

댓글쓰기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김은별 기자] 과감한 세제 혜택으로 다수의 영화·TV프로덕션을 유치해 '제2의 할리우드'로 불리던 미국 동남부 조지아주가 낙태금지법으로 인해 집단 보이콧 대상이 됐다.


30일(현지시간) 외신에 따르면 AT&T의 타임워너와 컴캐스트의 NBC유니버설은 "조지아주에서 낙태금지법이 발효된다면 조지아주에서 사업을 하는 것을 다시 고려하겠다"고 밝혔다.


HBO, CNN, 워너브러더스 스튜디오 등을 보유한 워너미디어 역시 이날 "새로운 프로덕션 장소로 지정돼 있던 조지아를 재검토하겠다"고 말했다. 조지아주에서 낙태금지법이 발효되면, 콘텐츠 제작을 기피하겠다는 의미다.


미 최대 온라인 스트리밍업체 넷플릭스와 콘텐츠 왕국 디즈니 역시 앞서 조지아주에서 제작 활동을 중단하는 것을 검토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미 언론은 넷플릭스, 디즈니, 워너미디어, NBC유니버설 등 미국 내 4대 메이저 콘텐츠 기업이 조지아주 보이콧에 동참한 것이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디즈니는 조지아에서 '블랙 팬서'(2018), '어벤져스: 엔드게임'(2019) 등 주요 블록버스터 영화들을 제작해왔다. 넷플릭스도 주요 오리지널 시리즈 제작을 조지아주에서 진행하고 있다. 미국영화협회 등에 따르면 조지아주 내 콘텐츠 제작 관련 일자리는 9만2000여개에 달하며, 지난해에는 작품 455건이 이 주에서 제작됐다.

조지아주 의회는 태아의 심장박동이 감지된 이후의 낙태를 전면 금지하는 '심장박동법'을 마련했다. 통상 임신 6주 이후의 낙태를 불법화하는 이 법률은 사실상 낙태를 전면 불허하는 초강력 금지법으로 받아들여진다.




김은별 기자 silverstar@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