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서울신라호텔 중식당 '팔선', 내년까지 중국 8大 요리 선보인다

최종수정 2019.05.31 08:18 기사입력 2019.05.31 08:18

댓글쓰기

서울신라호텔 중식당 '팔선', 내년까지 중국 8大 요리 선보인다


[아시아경제 최신혜 기자] 서울신라호텔 ‘팔선’이 ‘중국 8대 요리’를 선보이는 대장정에 나선다고 31일 밝혔다.


국내에는 북경ㆍ상해ㆍ사천ㆍ광동요리가 ‘중국 4대 요리’로 흔히 알려져 있지만, 중국에서는 가장 맛과 특색이 뛰어난 8개 지역의 요리를 꼽아 중국 8대 요리로 부르고 있다.


중국 8대 요리 프로모션은 분기마다 한번씩 다른 지역의 맛을 선보일 예정이며, 다음달 3일부터 오는 7월2일까지는 프로모션의 첫 주자로 강소성의 상해요리를 소개하는 ‘상해지미’가 진행된다. 프로모션에서는 바닷가재, 성게알, 송로버섯 등 진귀한 농수산물을 활용해 상해 요리의 진수를 보여준다.


점심 코스 메뉴의 애피타이저로는 훈제 병어와 소라 등 해산물을 고스란히 담은 ‘상해식 냉채’가 준비돼 입맛을 돋운다. 메인 메뉴로는 ▲특제 소스로 마리네이드한 ‘한우 갈비’ ▲해삼, 전복, 키조개, 새우 등 해물을 듬뿍 넣은 ‘수향 해산물 일품 누룽지탕’ ▲소고기, 돼지고기, 채소를 곱게 갈아 만든 ‘상해식 완탕면’ 등이 제공된다.


저녁 코스 메뉴 또한 ▲상해식 냉채’로 시작하며 ▲‘성게알 부용 상탕 제비집’ ▲’정통 상해식 군만두' ▲'한우 갈비 ▲동서양의 맛이 접목된 ‘송로버섯 치즈 바닷가재’ ▲채소와 해산물을 듬뿍 넣고 은은한 간장향을 살린 ’상해식 볶음밥과 완탕 수프’ 등 풍성하게 준비돼 상해 요리만의 고유한 맛을 충분히 느낄 수 있다.

서울신라호텔은 6월 상해 요리 특선 프로모션에 이어 오는 10월에는 광동 지역의 대표 요리를 준비한다. 이번 프로모션은 내년까지 계속되며, 사천, 산동, 절강 요리 등 중국 8대 요리의 산해진미를 선보일 예정이다.




최신혜 기자 ssi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