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헝가리 경찰, 다뉴브강서 유람선과 추돌한 대형 크루즈 선장 체포

최종수정 2019.05.31 09:33 기사입력 2019.05.31 06:11

댓글쓰기

[이미지출처=EPA연합뉴스]

[이미지출처=EPA연합뉴스]


[이미지출처=EPA연합뉴스]

[이미지출처=EPA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정현진 기자] 헝가리 경찰이 29일 밤(현지시간) 부다페스트 다뉴브강에서 침몰한 유람선에 추돌한 대형 크루즈선 선장을 구금했다고 30일 AP통신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헝가리 경찰은 이날 성명에서 "우크라이나 출신인 이 선장은 용의자 신분으로 조사를 받았다"면서 "조사 후에 이 선장은 구금됐고 체포영장을 신청했다"고 밝혔다. 이 선장의 신원은 64세 유리 C.로 공개됐으며 우크라이나 오데사에 거주하고 있다고 경찰은 전했다.


이 선장은 길이 135m에 이르는 대형 크루즈선 '바이킹 시긴'의 선장으로 지난 29일 밤 관광객과 여행사 직원, 현지 가이드 등 한국인 33명이 타고 있던 소형 유람선 허블레아니를 들이받은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았다.


이번 사고로 탑승하고 있던 한국인 7명은 구조됐으나 7명은 숨졌고 19명이 실종된 상태다. 현지인 선장과 승무원도 실종됐다. 구조된 탑승객들은 바이킹 시긴이 허블레아니를 들이받은 뒤 구조하지 않고 그대로 운항했다고 진술했다.


부다페스트 경찰은 현재 강의 유속이 시속 9~11㎞ 정도라면서 "실종된 사람들을 찾기 위해 헝가리 지역 내 있는 다뉴브강 연안을 따라 가능한 한 모든 수색 작업이 진행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정현진 기자 jhj48@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