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헝가리 유람선 참사' 피해자 가족 현지로 31일 새벽 1시께 출국

최종수정 2019.05.31 09:33 기사입력 2019.05.31 00:02

댓글쓰기

여행사 "사고 수습·사후처리에 모든 역량 다하겠다"
강경화 장관 "수색 등 헝가리 정부와 잘 협의할 것"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유병돈 기자] 헝가리 부다페스트 다뉴브강에서 한국인 여행객을 태운 유람선이 침몰한 가운데 피해 여행객 가족 일부가 현지로 출국한다.


30일 외교부와 참좋은여행사 측에 따르면 피해 여행객 가족 10명은 이날 오후 10시30분께 인천국제공항 제1여객터미널에 도착했다. 31일 오전 1시15분 인천공항서 출발해 부다페스트로 향하는 항공편에 탑승하기 위해서다. 피해 여행객 가족들은 부다페스트로 향하는 직항 항공편이 없는 탓에 도하를 경유하는 카타르 항공을 이용, 현지시간 낮 12시55분께 현지에 도착할 예정이다.


여행사 측은 처음 현지로 출발한 여행객 가족 10명을 시작으로 이날 오후께 한국에 거주 중인 사고자 가족 19명과 미국에 체류 중인 가족 1명 등 총 40명을 현장으로 운송할 계획이다. 나머지 가족들도 항공편이 수배되는 대로 모두 헝가리로 갈 수 있도록 지원할 방침을 세웠다. 외교부도 여권이 없는 피해자 가족들에게 긴급여권을 발급하는 등 적극적으로 대책 마련에 나서고 있다.


'헝가리 유람선 참사' 피해자 가족 현지로 31일 새벽 1시께 출국

이날 공항에 모습을 드러낸 피해 여행객 가족들은 입을 굳게 다문 채 취재에 응하지 않고 출국 게이트로 향했다. 여행사 측도 언론사들에게 사전 공지를 통해 취재 자제를 요청한 바 있다.


이상무 참좋은여행 상무는 "예기치 못한 사고로 전 국민에게 충격을 안겨드린 회사의 책임자로서 국민 여러분과 사고 고객 및 가족분들께 머리 숙여 사죄드린다"면서 "사고조사 결과에 따른 원인과는 관계없이 이번 사고에 대한 모든 책임을 지고, 사고 수습과 사후처리에 모든 역량을 집중할 것"이라고 참담한 심정을 전했다.

'헝가리 유람선 참사' 피해자 가족 현지로 31일 새벽 1시께 출국

문재인 대통령의 지시에 따라 강경화 외교부 장관도 현장으로 급파됐다. 강 장관은 현장 지휘를 위해 이날 오후 10시50분께 인천공항에 도착했다.


인천공항 출국장에 도착한 강 장관은 "현장에 도착한뒤, 헝가리 외교부 장관과 사고 현장을 둘러볼 계획"이라며 "수색 진행 과정 등 우리가 파견하는 대응팀 활동을 점검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어 "이번 일은 한국과 헝가리가 긴밀히 협력해서 극복해야 할 위기라고 생각해 헝가리 측과 잘 협의하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외교부와 소방청 등이 참여하는 정부 신속 대응팀(외교부 6명·해군 7명·해경 6명·소방 12명) 1진은 이날 오후 인천공항을 통해 현지로 급파됐다.




유병돈 기자 tamond@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