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트럼프, 北 납치 일본인 피해자 가족 만나…"日과 협력"(종합)

최종수정 2019.05.27 15:25 기사입력 2019.05.27 15:25

댓글쓰기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정현진 기자] 일본을 방문 중인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7일 북한에 의한 일본인 납치 피해자의 가족들을 만났다. 트럼프 대통령이 납치 피해자 가족들을 만난 건 2017년 11월 이후 두번째다.


NHK방송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도쿄 영빈관에서 납치 피해자인 다구치 야에코(田口八重子ㆍ실종 당시 22세)의 형 이즈카 시게오(飯塚繁雄) 씨, 요코타 메구미(橫田 めぐみㆍ실종 당시 13세)의 모친인 사키에 씨 등과 면담했다.


이날 오전 11시부터 3시간 가량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 회담 겸 워킹 런치(오찬)을 한 트럼프 대통령은 이후 영빈관 내 다른 방으로 이동해 오후 2시 께부터 납치 피해자 가족들과 만났다. 이날 면담에서 피해자 가족들은 북ㆍ일 정상회담의 조기 성사를 위해 힘써줄 것을 트럼프 대통령에게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트럼프 대통령은 "여러분들(납치 피해자 가족들)의 사랑스러운 가족들을 마음 속에 기억하고 있다. 납치 문제는 항상 내 머리 속에 있다"며 "(납치 피해자들의 사연은) 매우 슬픈 얘기다. 어머니에 대해, 딸에 대해 이야기를 많이 들었다. 되도록 납치 문제를 북·미 정상회담에서 제기하려고 하고 있다"고 말했다.


아베 총리는 "트럼프 대통령이 귀중한 시간을 내서 피해자 가족들과 만나 이야기에 귀를 기울여줬다. 하노이 등에서 열린 북·미 정상회담에서도 납치 문제에 대해 내 생각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게 말해줬다"고 강조했다.

이에 트럼프 대통령도 "아베 총리가 반드시 이 문제를 해결하려 하고 있다는 것을 알고 있다. 여러분들의 위대한 총리가 어떻게 생각하는지 잘 알고 있다"며 "우리들은 납치 문제에 대해 협력하며 앞으로 나아가겠다"고 답했다.


아베 총리는 트럼프 대통령의 방일을 계기로 납치 문제 해결을 위해 노력하는 모습을 적극적으로 드러내고 있다. 그는 이날 미ㆍ일 정상회담에서도 납치 문제 해결을 위해 김 위원장과 조건을 달지 않고 정상회담을 실현할 계획임을 트럼프 대통령에게 알리며 협조를 요청했다.




정현진 기자 jhj48@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