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오신환 “양정철·서훈 비밀회동?…국정원 정치개입 의혹 소지”

최종수정 2019.05.27 10:52 기사입력 2019.05.27 10:52

댓글쓰기

"이혜훈 정보위원장, 정보위 즉각 개최해야"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임춘한 기자]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는 27일 “지난주 문재인 대통령의 최측근이자 복심인 양정철 민주연구원장과 대한민국 국가정보를 총괄하는 서훈 국정원장의 4시간의 독대 비밀회동이 만천하에 드러났다”며 “국정원장이 여당의 싱크탱크인 민주연구원장과 장시간 독대를 가졌다는 사실만으로도 정치 개입의 의혹을 살 소지가 충분하다”고 비판했다.


오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과거 국정원의 총선 개입이 떠오르는 그림이 아닌가”라며 “이혜훈 정보위원장은 정보위를 즉각 개최해서 사실관계부터 파악해야 할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한미 정상간 통화 내용 유출 논란해 "이번 사건은 외교부 참사관이나 야당 국회의원에게만 책임을 물을 일이 아니다"라며 "강경화 외교부장관, 조윤제 주미 대사도 책임도 묻지 않을 수 없다"고 지적했다.


이어 “개인적 일탈 이전에 외교부의 허술한 정보 관리 체계와 구멍이 숭숭 뚫린 보안관리가 있었기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오 원내대표는 “언론보도에 따르면 외교부 감찰 결과 해당 통화 내용이 담긴 전자 문서의 수신 대상은 조 대사, 정무과 직원 등 이었다”며 “그런데 대사관 직원 중 누군가가 수신 대상이 아닌 의회과 소속 참사관에 이 문서를 전달했고, 이를 받아 강효상 자유한국당 의원에게 다시 전달했다는 것"이라고 밝혔다.

오 원내대표는 "대사관 직원들은 평소에도 기밀 공유라는 명목으로 (기밀 문서를) 돌려보는 일이 비일비재했다고 한다며, 사태가 이 지경이라면 외교부에는 보안 개념이 없는 것"이라며 "국익과 직결되는 한미 정상간 통화 내용을 외부에 유출한 것은 국기문란 행위로 철저히 조사해 관련자 전원에게 엄중한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말했다.




임춘한 기자 cho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