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로마 한복판서 2000여년 전 조각상 발굴 돼

최종수정 2019.05.25 17:50 기사입력 2019.05.25 17:5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권재희 기자] 이탈리아 로마 한복판에서 최장 2000여년 전으로 거슬로 올라가는 로마제국 시대 조각상이 온전한 형태로 발굴됐다.


25일 일메사제로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로마시는 24일(현지시간) 콜로세움 인근에서 흰색 대리석 두상을 찾아냈다고 밝혔다.


이 두상은 콜로세움으로 이어지는 대로 인근에 있는 한 중세시대의 벽면 안쪽에서 발견됐다.


로마 제정 시대의 중심지였던 이 지역에서는 현재까지도 유물과 유적 발굴 작업이 활발히 진행되고 있다.


로마시는 "이번에 모습을 드러낸 아름다운 두상은 실제 인체에 비해 약간 큰 크기로, 1세기부터 5세기에 걸쳐 있는 로마제국 시대에 제작된 것으로 추정된다"고 발표했다.

로마시는 이 두상이 술의 신 바쿠스(그리스 신화 디오니소스)의 여신 형태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다만 일부 고고학자들은 이 두상의 성별을 알기 위해서는 향후 연구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비르지니아 라지 로마 시장은 트위터를 통해 "로마는 매일 매일 우리에게 놀라움을 안긴다"고 이번 발굴에 대해 소감을 밝혔다.


로마시는 이번에 발굴된 조각상이 놀라울 정도로 온전한 형태로 발굴된 만큼 전문가의 조속한 복원을 거쳐 곧 대중에게 공개할 예정이다.




권재희 기자 jayful@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