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프랑스 리옹 구도심에서 폭발물 테러…13명 부상

최종수정 2019.05.25 05:56 기사입력 2019.05.25 05:56

댓글쓰기

프랑스 리옹 구도심에서 폭발물 테러…13명 부상


[아시아경제 국제부 기자] 24일(현지시간) 프랑스 남부 리옹 구도심에서 폭발물이 터져 13명 이상이 다쳤다고 이날 영국 가디언지가 보도했다.


이날 오후 5시 30∼40분께 리옹 중심부의 한 보행거리에서 정체불명의 소포 꾸러미에 들어 있던 폭발물이 터졌다. 알고 보니 나사못과 못 등 금속부품들이 가득 들어 있었다. 폭발물은 리옹의 구도심 빅토르 위고가(街)의 한 빵집 앞에 놓여 있었으며, 자전거를 타고 가던 한 남성이 폭발물이 든 상자 꾸러미를 유동인구가 많은 리옹 구도심 거리에 놓고 가 경찰이 이 남성을 쫓고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프랑스 경찰은 현장 통제 후 수색 작업을 벌이고 있다. 이번 폭발을 프랑스 경찰은 테러로 규정하고 수사 중이다. 리옹은 프랑스 제3의 도시로, 폭발이 일어난 구도심 지역은 유동인구가 많은 세계적 관광명소로 꼽힌다.


부상자수는 총 13명으로 이중 11명은 병원으로 이송됐다. 생명에 위협을 느끼는 부상자는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은 "사상자는 없는 것으로 보인다"면서 부상자와 그들의 가족들의 안전을 염려했다



국제부 기자 interdep@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