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채이배 “대북식량지원, 국민여론 중요한 판단 사안”

최종수정 2019.05.24 15:58 기사입력 2019.05.24 15:58

댓글쓰기

“바른미래당, 정부의 계획 준비되면 당내 의견 수렴”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임춘한 기자] 채이배 바른미래당 정책위의장은 24일 “대북식량지원 문제는 문재인 대통령도 말했다시피 국민적 여론을 중요한 판단 사안으로 삼아야 한다”고 밝혔다.


채 정책위의장은 이날 오후 국회에서 외교부·통일부·농림축산식품부의 합동보고를 받은 직후 브리핑을 통해 “일단은 객관적인 사실관계들을 확인하기 위해 얘기를 들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정부도 구체적인 식량지원에 대한 규모나 방식을 정해놓은 것이 없기 때문에 모든 게 열려있는 상태에서 검토하는 과정”이라며 “바른미래당 역시 이후 정부의 계획이나 규모, 방식 등이 준비가 된다면 구체적 내용을 파악하고 당내 의견을 수렴해 가면서 입장을 정리하는 게 맞을 것 같다”고 설명했다.


이어 “당대표나 제가 인도적 지원에 대해서는 여야 모두가 협조해야 된다는 원칙론적인 부분에 대해 계속 그런 스탠스는 유지할 수는 있겠지만 결국은 구체적 계획과 북한의 태도 등을 감안해서 판단할 수밖에 없다”고 덧붙였다.


채 정책위의장은 북한의 반응에 대해서는 “북한이 정부에 구체적으로 지원요청을 한 적은 없다고 한다”고 밝혔다.

채 정책위의장은 당내 이견과 관련해 “제가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한 후 이 부분에 대해서 의원들이 꼭 반대라기보다는 일단은 선 조사 후 지원을 하는 것을 얘기했다”며 “선 조사라는 게 사실관계를 확인하는 것이고 그런 차원에서 현안 보고를 받은 것”이라고 말했다.




임춘한 기자 cho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