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중기벤처도 'K열풍' 올라타야"…일본으로 날아간 박영선

최종수정 2019.05.19 12:01 기사입력 2019.05.19 12:00

댓글쓰기

'케이콘 재팬' 연계 중소기업제품 판촉전시회장 현장 방문

수출 BI 현장 점검하고 입주ㆍ졸업기업들과 간담회도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지난 17일 오후 일본 혼슈 치바현 마쿠하리메세 컨벤션센터 내 '2019 케이콘(KCON) 재팬' 연계 중소기업제품 판촉전시회장을 방문해 풍림전자의 휴대용 미니선풍기 제품으로 얼굴에 바람을 쏘이고 있다.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지난 17일 오후 일본 혼슈 치바현 마쿠하리메세 컨벤션센터 내 '2019 케이콘(KCON) 재팬' 연계 중소기업제품 판촉전시회장을 방문해 풍림전자의 휴대용 미니선풍기 제품으로 얼굴에 바람을 쏘이고 있다.



[도쿄 = 아시아경제 김효진 기자] "손목에 차는 선풍기예요? 아, 이렇게…정말 시원한데요?"


지난 17일 오후 일본 혼슈 치바현 마쿠하리메세 컨벤션센터 내 '2019 케이콘(KCON) 재팬' 연계 중소기업제품 판촉전시회장.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휴대용 선풍기ㆍ가습기 등을 제조하는 풍림전자의 홍보부스 앞에서 손목시계처럼 착용하는 미니선풍기로 얼굴에 바람을 쏘이며 이렇게 말했다.


케이콘 연계 중소기업 해외판촉 행사는 글로벌 시장 진출이 쉽지 않은 중소기업들이 해외 바이어와 소비자를 한자리에서 만날 수 있는 대표적인 이벤트다. 풍림전자를 포함해 제이랩코스메틱, 소브글로벌, 이연생활뷰티, 영풍, 디앤푸드 등 50개 중소기업이 이번 행사에 참여했다.


박 장관은 이들 기업의 홍보부스를 두루 찾아가 관계자들을 격려하고 제품을 체험했다. 임승혁 풍림전자 대표는 "어떻게든 시장에 첫 선을 보이고 작은 성과라도 내는 것이 중요하다"면서 "중소기업들이 해외 시장에서 주목도를 높일 수 있는 다양한 지원이 앞으로도 많아지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풍림전자는 이날 현지 바이어와 미니선풍기 2000대의 판매계약을 맺었다고 한다.

이 행사는 중기부가 대ㆍ중소기업ㆍ농어업협력재단,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 KOTRA 등 유관기관들과 공동으로 2014년부터 진행하고 있다. 일본을 포함해 미국 로스앤젤레스, 프랑스 파리 등지의 행사에서 지난해까지 5년 동안 모두 443개사가 참여해 144억원 상당의 현장 판매계약을 맺는 성과가 있었다고 중기부는 설명했다. 일본 행사를 통해서는 2015년 이후 186개사가 81억원 상당의 수출실적을 기록한 것으로 파악된다.


박 장관은 "유망 중소기업들이 한류 콘텐츠와 함께 브랜드 경쟁력을 강화하고 성공적으로 세계에 진출할 수 있도록 다양한 지원을 확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지난 17일 오후 일본 혼슈 치바현 마쿠하리메세 컨벤션센터 내 '2019 케이콘(KCON) 재팬' 연계 중소기업제품 판촉전시회장을 방문해 '농업회사법인영풍'의 간편식떡볶이를 시식하고 있다.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지난 17일 오후 일본 혼슈 치바현 마쿠하리메세 컨벤션센터 내 '2019 케이콘(KCON) 재팬' 연계 중소기업제품 판촉전시회장을 방문해 '농업회사법인영풍'의 간편식떡볶이를 시식하고 있다.



박 장관은 이튿날 오전 도쿄 소재 수출인큐베이터(BI)를 방문해 운영시설을 돌아보고 입주기업 및 졸업기업 10개사 관계자들과 간담회를 했다. 이번 방문은 중기부의 수출ㆍ해외진출지원 주요 과제인 중소벤처기업 글로벌 혁신거점 조성사업 추진을 위한 현장점검 목적이었다.


중소기업 BI는 우리 중소기업이 해외 현지에서 수출활동을 펼 수 있도록 사무실과 각종 컨설팅을 제공하는 공간으로 중기부 산하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이 운영한다. 미나토구에 위치한 도쿄 BI에는 총 15개사가 입주해있다. 입주기업이 4년 동안 이곳에서 기반을 닦은 뒤 '졸업'을 하면 다른 선발기업이 빈자리를 채우는 식으로 운영된다.


도쿄 BI는 2004년 이후 136개의 졸업기업을 배출했다. BI입주기업들은 2016년 5094만달러, 2017년 5025만달러, 지난해 5122만달러 등 최근 3년 동안 연평균 5000만불 가량의 수출 실적을 올린 것으로 나타났다.


간담회 참석 기업 관계자들은 ▲BI 규모의 확대 ▲마케팅 지원 강화 ▲사업 관련 사전교육 강화 등을 박 장관에게 요청했다. 특수윤활유 제조기업인 장암칼스의 김현철 지사장은 "일단 와보고는 아니다 싶어서 빠져나가는 기업도 있는데 그러면 우리 기업들 전반에 대한 일본 거래처들의 이미지가 나빠진다"면서 "군대에서 훈련소를 거치는 것처럼 사전에 교육을 시켜줄 필요가 있다"고 당부했다.


박 장관은 "일본은 현지 산업계의 카르텔이 강하고 그 안에 못들어가면 정보교류에서 배제된다"면서 "업종별로 묶어 역내 커뮤니티를 활성화하는 등의 방법을 생각해볼 수 있다. 이런 점에서 정부의 컨설팅 기능을 강화하면 좋겠다"고 말했다.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지난 18일 오전 일본 도쿄 소재 수출인큐베이터(BI)를 방문해 운영시설을 돌아본 뒤 입주기업 및 졸업기업 관계자 등과 간담회를 하고 있다.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지난 18일 오전 일본 도쿄 소재 수출인큐베이터(BI)를 방문해 운영시설을 돌아본 뒤 입주기업 및 졸업기업 관계자 등과 간담회를 하고 있다.




도쿄 = 김효진 기자 hjn2529@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