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기아차, 요르단 난민 어린이 축구화 기부 캠페인

최종수정 2019.05.19 09:38 기사입력 2019.05.19 09:38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우수연 기자] 기아자동차가 유럽축구연맹(UEFA) 아동재단과 함께 요르단 자타리 난민 캠프의 어린이들을 위한 축구화 기부 캠페인을 진행한다고 19일 밝혔다.


이번 축구화 기부 캠페인은 UEFA 유로파리그 공식 후원사인 기아차가 주최한 'UEFA 유로파리그 트로피 투어' 기간 동안 진행됐다. 기아차는 제네바를 시작으로 세비야, 베를린, 런던, 밀란, 모스크바, 파리, 바쿠 등 유럽 전역의 8개 도시를 순회하며 남녀노소 축구팬들로부터 축구화를 기부 받았다.

기아차는 현재까지 700여 켤레 이상의 축구화를 기부 받았으며, UEFA 유로파리그 결승전 경기 이후 요르단 자타리 난민캠프에 축구화를 전달할 계획이다.


유럽 축구의 레전드 데쿠(Deco) 선수도 UEFA 유로파 리그 결승전을 앞두고 요르단 자타리 난민캠프의 대표들을 만나 축구화를 기부했다. 그는 "유럽의 축구팬들이 축구화를 기부함으로써 난민 어린이들이 더 나은 환경에서 뛸 수 있는 기회뿐만 아니라, 평생 기억에 남을 행복한 추억을 만들어주게 될 것"이라며 "기아차와 UEFA 아동재단이 난민 어린이들을 응원할 수 있는 좋은 기회를 마련해줘서 감사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기아자동차가 UEFA 아동재단과 함께 요르단 자타리 난민 캠프의 어린이들을 위한 축구화 기부 캠페인을 진행한다. 기부 캠페인 주최자들과 포르투칼 전 국가대표 데쿠(왼쪽에서 세번째)가 아제르바이잔 바쿠의 올림픽 스타디움에서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기아차

기아자동차가 UEFA 아동재단과 함께 요르단 자타리 난민 캠프의 어린이들을 위한 축구화 기부 캠페인을 진행한다. 기부 캠페인 주최자들과 포르투칼 전 국가대표 데쿠(왼쪽에서 세번째)가 아제르바이잔 바쿠의 올림픽 스타디움에서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기아차



기아차는 2018~2019시즌부터 2020~2021시즌까지 3년 동안 UEFA 유로파리그의 자동차 부문 공식 파트너로 활동중이다. 특히 올 시즌에는 UEFA 유로파리그 트로피 투어 개최, 공인구 전달 프로그램, 온·오프라인 티켓 이벤트, 대회 기간 동안 차량 100여대 지원 등 다양한 활동을 통해 고객들과 소통을 강화해나가고 있다.

또한 기아차 는 결승전을 맞이하며 24개국 60여명의 고객을 결승전 경기에 초대하는 '기아 럭키 드라이브 투 아제르바이잔' 이벤트를 실시하는 등 축구 팬들을 위한 마케팅 활동을 지속적으로 전개하고 있다. UEFA 유로파리그 결승전은 한국시간 기준 5월 30일 4시 아제르바이잔의 수도 바쿠에서 열리며, 잉글랜드 프리미어 리그의 강팀으로 손꼽히는 첼시FC와 아스널이 우승을 놓고 경쟁한다.




우수연 기자 yesi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