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EU "대북 인도적 지원과 핵문제는 별개"

최종수정 2019.05.18 16:14 기사입력 2019.05.18 16:14

댓글쓰기

북한 조선중앙TV가 지난 15일 최근 지속되는 가물(가뭄) 현상으로 일부 도시군들의 많은 포전(밭)에서 밀, 보리 잎이 마르고 강냉이(옥수수) 포기가 피해를 입기 시작했다고 보도했다. 황해남도 배천군 수원농장의 농부들이 밭에 물을 주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북한 조선중앙TV가 지난 15일 최근 지속되는 가물(가뭄) 현상으로 일부 도시군들의 많은 포전(밭)에서 밀, 보리 잎이 마르고 강냉이(옥수수) 포기가 피해를 입기 시작했다고 보도했다. 황해남도 배천군 수원농장의 농부들이 밭에 물을 주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문제원 기자] 유럽연합(EU) 관계자가 대북 인도적 지원과 핵 문제는 별개 사안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EU 대외정책을 총괄하는 대외관계청(EEAS) 아담 카즈노스키 공보관은 17일(현지시간) 국제기구들의 대북지원 호소에 관한 미국의소리(VOA) 방송의 논평 요청에 "(대북) 인도지원은 핵 문제와 별개"라며 "북한에 부과된 국제 제재에 예외들이 있을 수 있다"고 말했다.


카즈노스키 공보관은 "최근 수년간 EU가 북한 내 가장 취약한 사람들에게 긴급 인도지원을 해왔다"며 홍수나 가뭄 피해지역을 중심으로 2016∼2018년 총 70만유로(약 9억3000만원)를 제공했다고 설명했다.


다만 그는 "EU는 북한이 한반도 긴장 수위를 높이고 (그간의) 외교적 노력을 훼손할 수 있는 어떠한 행동도 하지 않기를 바란다"며 "(비핵화) 약속을 지키고, 비핵화와 평화정착을 위한 외교적 과정에 다시 참여할 것"을 강조했다.


한편 EU는 2006년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가 대북 결의를 채택한 이후로 모든 대북제재를 EU 및 회원국 법규에 적용해 이행하고 있다.

하지만 '프리미어 어전스', '핸디캡 인터내셔널' 등 유럽 내 국제구호조직들은 유엔 안보리의 제재 예외 승인을 얻어 대북 지원사업을 하고 있다.




문제원 기자 nest2639@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오프라인 사주를 온라인으로!

  • 나의전성기는 언제? 사주를 알면 인생이 보인다.
  • 이 사람과 어때요? 연인, 친구, 상사와 궁합보기
  • 대운을 내것으로! 좋은 번호가 좋은 기운을 가져옵니다.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