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조선업 고용 바닥찍었나, 소형업체부터 회복세

최종수정 2019.05.18 12:02 기사입력 2019.05.18 12:02

댓글쓰기

자료 : 한국고용정보원

자료 : 한국고용정보원



[아시아경제 이창환 기자] 조선업 시황이 회복세를 보이며 고용상황도 개선세를 이어가는 것으로 나타났다. 대형 업체보다는 중소형 협력업체를 중심으로 고용상황이 개선되고 있다는 분석이다.


18일 한국고용정보원의 '조선업의 고용변화 특징' 보고서에 따르면 2016년 급감했던 조선업 피보험자수는 작년 말부터 감소폭이 둔화됐다.


보고서는 최근 수주 증가에 따른 고용 증가는 주로 소규모 사업체에서 진행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10인 미만 규모 사업체의 피보험자는 작년 7월부터, 10~99인 미만 규모의 피보험자 수는 작년 11월부터 동월 대비 증가세로 돌아섰다.


반면 100~299인, 300인 이사 규모 사업체의 피보험자 수는 감소폭이 줄고 있지만 올해 3월까지도 전년 동월 대비 감소가 지속되고 있다.

소형 사업체의 경우 사업체 숫자 자체가 늘면서 고용 증가를 견인하고 있다는 평가다. 10~99인 규모에서는 사업체 확장을 통해 고용이 증가했고, 10인 미만 규모에서는 사업체 생성이 고용 증가를 견인했다.

자료 : 한국고용정보원

자료 : 한국고용정보원



보고서는 기존의 협력업체가 고용을 늘리는 동시에 영세 업체의 수가 빠른 속도로 증가하는 것이라고 분석했다.


박비곤 고용정보원 고용동향분석팀 연구원은 "조선업의 총고용은 금융위기 이후에도 증가세를 유지했지만 해양플랜트 부문이 침체에 접어던 2016년부터 급감했고 최근 감소세가 둔화됐다"며 "2018년부터 LNG선과 컨테이너선의 수주량이 큰 폭으로 증가하며 조선업이 시황 개선 국면에 진입했다"고 설명했다.


박 연구원은 "현재의 소규모 사업체 위주의 고용 증가가 수주 증가에 따른 임시적 고용 증가로 그칠지 원청의 대규모 사업체의 고용 증가로 이어질지 지속적인 관찰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사내하청의 확산은 불안정한 고용으로 인한 생활고, 임금체불, 위험의 외주화, 숙련 해체로 인한 경쟁력 약화 등 여러 문제점을 야기한다"며 "최근의 조선업 고용 회복이 영세 하청의 전면화로 이어지지 않게 정책당국의 세심한 관찰 및 개입이 요구된다"고 덧붙였다.




이창환 기자 goldfish@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오프라인 사주를 온라인으로!

  • 나의전성기는 언제? 사주를 알면 인생이 보인다.
  • 이 사람과 어때요? 연인, 친구, 상사와 궁합보기
  • 대운을 내것으로! 좋은 번호가 좋은 기운을 가져옵니다.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