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정의당, 5·18 39주년 "구속된 전두환 단 하루라도 볼 수 있어야"

최종수정 2019.05.18 09:53 기사입력 2019.05.18 09:53

댓글쓰기

정의당, 5·18 39주년 "구속된 전두환 단 하루라도 볼 수 있어야"


[아시아경제 부애리 기자] 정의당이 18일 5·18 민주화운동 39주년을 맞아 "우리나라에 최소한의 정의가 존재한다면 구속된 전두환을 단 하루라도 볼 수 있어야 한다"면서 진상규명과 특별법 통과를 강조했다.


정의당은 이날 오전 논평을 통해 "부당한 군부의 서슬퍼런 총칼 앞에서도 민주주의를 지키려한 광주 시민들이 있었기에 오늘날 대한민국 민주주의가 이만큼 전진할 수 있었다"면서 "40여년이 되어가지만 아직도 진상규명은 더디기만하다"고 안타까워했다.


이어 "신군부 최고 실권자였던 전두환의 5·18 시민 학살 범죄는 충분히 소명됐다"면서 "당시 사복군인을 투입시켜 강경진압 빌미를 만들어냈다는 증언, 고폭탄을 싣고 광주로 출격했다는 헬기, 유혈진압작전 계획을 보고 받고 '굿아이디어'라 말했다는 '각하', 전두환의 광주방문 목격담 등 최근 나온 증언과 문서들만해도 시민의 죽음이 국가에 의해 사전기획된 참극임을 증명하고 있다"고 밝혔다.


정의당은 "시민을 향해 총을 겨누라고 한 명령자가 바로 전두환임을 가리키고 있다"면서 "조속한 진상규명위원회 조사를 통해 진상을 파헤치고 법대로 전두환을 당장 기소, 구속해 죗값을 치르게 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어 "여전히 국민과 대한민국 사법체계를 조롱하고 있는 전두환에게 법 앞의 평등이 무엇인지 알게 해줘야 한다"고 덧붙였다.

정의당은 자유한국당을 향해서도 "5.18 민주화운동을 왜곡하고 날조하는 근원지가 공당이라는 사실은 비극이다"라면서 "당내 시민학살 동조세력과 단호히 선을 긋고 5.18 진상규명위 출범에 협조해야 한다. 그것이 한국당이 역사에서 시민과 정의의 편에서 살아남는 길이다"라고 지적했다.


아울러 정의당은 "5월 광주정신을 왜곡하는 세력을 엄벌하기 위한 5.18특별법 통과에 온 힘을 기울일 것"이라면서 "시민과 함께 역사의 진실을 바로 세워 민주주의와 정의를 지켜내겠다"고 덧붙였다.




부애리 기자 aeri345@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오프라인 사주를 온라인으로!

  • 나의전성기는 언제? 사주를 알면 인생이 보인다.
  • 이 사람과 어때요? 연인, 친구, 상사와 궁합보기
  • 대운을 내것으로! 좋은 번호가 좋은 기운을 가져옵니다.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