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글로벌 월간지 '중구닷' 창간

최종수정 2019.05.18 07:09 기사입력 2019.05.18 07:09

댓글쓰기

중구 문화·예술·관광 월간지 '중구닷' 창간호 발간...새로운 문화예술운동, 신당동 이야기, 명동 여행 정보 등 수록...국문·영문·중문 혼용판으로 1만부 제작, 구 홈페이지에도 웹진 게재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 서울 중구(구청장 서양호)가 17일 지역내 풍부한 문화·예술·관광자원과 그에 얽힌 다양한 이야기 및 정보를 담은 글로벌 월간 매거진 '중구닷' 창간호를 선보였다.


'중구닷'은 매월 하나의 메인 테마와 함께 여러 가지 코너를 마련해 역사와 문화, 마을과 사람, 생활유산, 지역 문화예술 활동 등 폭넓은 소재를 다루며 중구의 현재상과 숨겨진 매력을 알리는데 앞장선다.


변형 신국판(150mm×220mm) 보기 좋은 크기에 100면 분량으로 제작, 문화예술단체, 소상공인, 대학 등과 협력하고 주민도 제작에 참여함으로써 콘텐츠 차별화를 시도했다는 점에서 눈길을 끈다.


이번 5월 창간호에는 문화예술을 활용한 도심 재생 모델인 구의 '새로운 문화예술운동'이 메인 테마로 선정돼 여기에 참여 중인 지역 예술가들의 이야기와 더불어 문화예술 거버넌스, 놀놀파티 등 그간의 활동상이 실렸다.


이에 청년예술가 공현진·고대웅·이승혁 씨가 창간호 표지를 장식했다.

글로벌 월간지 '중구닷' 창간


마을 이야기로는 신당동을 밀착 조명했다. 떡볶이 타운, 서산부인과 건물, 광희문 등 신당동의 역사·문화적 공간들과 잘 알려지지 않은 지역 현대사를 소개하면서 골목 꽃밭을 만든 주민들과 신당동에 수 십 년 터를 잡고 일해 온 소상공인들의 인간미 넘치는 이야기도 수록했다.

남산 예장자락 통감관저 터에 있는 '거꾸로 세운 동상', 하야시 곤스케 동상을 통해 그 속에 담긴 역사를 탐방, 지역내 이색적이고 의미 있는 직능단체로 중구토박이회와 만남을 그리기도 했다.


이 밖에 이 달의 여행지로 외국인 관광객의 국내 명소 1번지인 명동을 선정해 이 일대의 맛집과 쇼핑, 숙박에 관한 갖가지 정보를 실었다.


'중구닷'은 글로벌 매거진을 표방한 만큼 국문·영문·중문 혼용판으로 발간됐다. 구는 누구나 쉽게 볼 수 있도록 구 홈페이지에 웹진으로 게재, 1만부를 발간해 관광·숙박시설, 공연장, 문화예술기관·단체 등에 배부할 예정이다.


서양호 중구청장은 "중구만의 다채로운 자원과 스토리를 지속 발굴해 직접 찾아오고 활동에 동참하고 싶도록 콘텐츠를 꾸며갈 것"이라고 말했다.




박종일 기자 drea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오프라인 사주를 온라인으로!

  • 나의전성기는 언제? 사주를 알면 인생이 보인다.
  • 이 사람과 어때요? 연인, 친구, 상사와 궁합보기
  • 대운을 내것으로! 좋은 번호가 좋은 기운을 가져옵니다.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