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박원순 시장은 언제 뜰까?"

최종수정 2019.05.18 09:49 기사입력 2019.05.18 09:49

댓글쓰기

서울시 구청장 등 박 시장 대권 후보군으로서 지지율 좀처럼 오르지 않아 답답한 심정 피력, 나름 원인 분석하는 말들 많이 해 눈길

[아시아경제 박종일 기자] “박원순 시장은 언제쯤 지지율이 뜰까?”


서울 한 구청장은 최근 기자와 만나 이런 질문을 했다. 또 “왜 박 시장 지지율을 오르지 않을까요?”라고 묻기도 했다.


본인이 봐도 답답하다는 뉴앙스를 풍긴 질문으로 들렸다.


비록 이런 질문은 이 구청장만이 한 것 아니다.


서울시 공무원들은 물론 25개 자치구 공무원들도 박 시장 지지율에 대한 관심이 많은 게 사실이다.

종종 나오는 대권 후보군에 대한 여론 조사 결과 박 시장 지지율은 반등의 기미를 보이지 않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왜 그럴까?


이에 대한 견해는 대체로 “박 시장이 서울시장으로서 일은 잘하는 것같은데 국정을 맡길 대권 후보로서 이미지는 아닌 것같다”는 의견이 많은 것같다.


사실 박 시장은 아름다운 가게 등 시민운동을 해오다 갑자기 서울시장 후보가 되고 최초 ‘3선 서울시장’이란 영광스런 타이틀을 거뭐줬다.


보궐선거에 당선돼 서울시장이 된 후 주민 참여제 도입, 마을공동체 형성과 찾아가는 동 주민센터 등 시민들의 삶과 관련한 새로운 지방행정 패러다임을 제시하며 국제적으로도 큰 상을 받는 등 그 업적을 인정받아왔다.


그러나 지난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경선에서 문재인 대통령, 이재명 경기지사, 안희정 충남지사 등과 레이스를 벌이다 중도 사퇴한 이후 3선 시장에 안착하며 또 다시 대권 행보를 도모하는 것으로 보이고 있다.

박원순 시장(왼쪽 두번쨰)가 17일 열린 서울시구청장협의회에서 구청장들과 소통을 강화하겠다는 등의 발언을 하고 있다.

박원순 시장(왼쪽 두번쨰)가 17일 열린 서울시구청장협의회에서 구청장들과 소통을 강화하겠다는 등의 발언을 하고 있다.



여전히 ‘3선 서울시장’으로서 가진 박 시장의 존재감은 좀처럼 드러나지 않고 있다.


왜 일까?


전문가들은 “역시 박 시장은 정치 본고장인 여의도 정치를 해보지 못한 것이 크게 약점인 것같다”고 분석하곤 한다.


박 시장도 한 때는 서울시장을 두번만하고 국회로 진출하려다 '초선 국회의원'으로서 한계때문에 '3선 시장'으로 회군한 것으로 알려졌다.


물론 정무부시장을 지낸 임종석 전 청와대 비서실장, 기동민 국회의원이 나름 열심히 정치적 기반을 닦고 있는 가운데 윤준병 전 행정1부시장이 고향인 전북 정읍·고창 출마를 위해 현장에 뛰어드는 등 박 시장 측근들의 움직임도 점차 늘어나고 있다.


그러나 서울시장은 행정을 하는 자리지 결코 큰 물의 정치와는 거리가 있을 수 밖에 없다는 것이다. 특히 자기 지지기반을 마련하는 스킨십이 약하다는 평가다.


이런 지적을 반영한 듯 박 시장도 점차 정치권 인사들을 만나면서 보폭을 넒혀가는 것으로 알려졌다.


더불어민주당 당직자들과 저녁을 하며 술 잔을 기울인가 하면 서울 자치구의원들과도 접촉을 늘기고 있다.


게다가 서울 구청장들과도 더 많은 접촉을 늘리겠다고 밝히고 있다.


박 시장은 17일 열린 서울시구청장협의회에서 “지난번 구청장 모임에서 시장이 회의에 나오지 않는다고 얘기한 것같은데 앞으로 2개월에 한 번은 꼭 회의에 참석하겠다”고 약속했다.


여기에 박겸수 강북구청장이 오찬 모임이 아닌 저녁 모임으로 하자고 제안, “좋다”고 말하기도 했다.


정치는 결국 주변 사람들부터 ‘마음’을 얻어야 하는 어려운 과정이고 보면 박 시장도 사람들과 소통을 통해 자기 사람을 많이 만들어야 하는 것을 느끼기 시작한 것으로 보인다.




박종일 기자 drea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오프라인 사주를 온라인으로!

  • 나의전성기는 언제? 사주를 알면 인생이 보인다.
  • 이 사람과 어때요? 연인, 친구, 상사와 궁합보기
  • 대운을 내것으로! 좋은 번호가 좋은 기운을 가져옵니다.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