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탈북민 7명 중국서 구금 중…인권단체 "북송 절대 안 돼"

최종수정 2019.05.15 10:20 기사입력 2019.05.15 10:20

댓글쓰기

갈렙선교회 "랴오닝성 안산시 구금시설에 갇혀"
휴먼라이츠워치 "북송시 강제노역 등 끔찍한 상황"

탈북민 7명 중국서 구금 중…인권단체 "북송 절대 안 돼"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김동표 기자] 지난달 말 중국 공안에 체포된 탈북민 7명이 현재 중국의 한 구금시설에 갇혀있는 것으로 알려졌다고 미국의소리(VOA) 방송이 15일 보도했다. 국제인권단체들은 인권유린을 우려하며 이들을 북송하지 말 것을 중국 정부에 촉구했다.


탈북자 지원활동을 해온 갈렙선교회의 김성은 대표는 중국 랴오닝성 안산시의 해당 구금시설과 탈북자 모습이 일부 담긴 사진들을 최근 VOA측에 보내고 "체포된 7명은 당초 알려진 것과 다르게 모두 북한에서 탈출한 사람들로, 9세 최모 양과 외삼촌, 18세 김모 군 등이 포함돼 있다"고 주장했다. 또한 김 대표는 "지난 13일 최 양의 외삼촌이 조카를 살려달라며 자해까지 시도했다"고 주장했다.

국제인권단체인 휴먼라이츠워치(HRW)는 14일(현지시간) 성명을 통해 이들 탈북민 7명을 북한으로 강제송환하지 말 것을 중국 정부에 촉구했다.


HRW의 필 로버트슨 아시아 담당 부국장은 성명에서 "탈북자 7명을 고문과 성폭행, 강제노역, 그 외 끔찍한 상황을 마주하게 되는 북한으로 돌려보내서는 안 된다"면서 "중국 당국은 당장 이들이 제3국으로 떠날 수 있도록 허용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중국은 탈북자 강제송환으로 북한의 인권유린에 공조하는 행위를 중단해야 한다"면서 "7명의 탈북자들을 보호함으로써 국제적 의무를 준수하는 동시에 평양에 더는 북한의 (인권)유린을 외면하지 않을 것이라는 메시지를 보내야 한다"고 재차 강조했다.

한편 유엔(UN) 인권이사회가 채택한 '북한 인권개선 권고 사항' 260개 항목 중 63개에 대해 북한이 사실상 거부의사를 밝혔다고 자유아시아방송(RFA)이 1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유엔 인권이사회에서 채택된 북한의 인권 상황에 관한 3차 보편적 정례검토(UPR) 실무그룹 보고서에 따르면 북한은 정치범수용소 철폐, 유엔 북한인권 조사위원회 권고 수용 등을 거부했다. 또 강제노역 철폐에 대해서도 거부 의사를 밝혔다.


한대성 제네바 주재 북한 대사는 성명을 통해 "북한의 현실을 심각하게 왜곡하고 북한의 국가적 위엄을 모독한다"며 거부의사를 밝힌 항목들에 대해 항변했다.




김동표 기자 letmein@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아진 비난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