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유시민 "송현정 기자, 공중파 야구 중계는 객관적으로 해야"

최종수정 2019.05.14 11:26 기사입력 2019.05.14 09:04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원다라 기자] 유시민 사람사는세상 노무현재단 이사장은 14일 오전 tbs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해 지난 9일 있었던 문재인 대통령의 취임 2주년 KBS 대담을 진행한 송현정 기자에 대해 "독재자라는 평가를 받는데 기분이 어떻냐는 질문은 표현이 살짝 삐끗했다"고 말했다.


이어 "제3자로서 내용을 전달하면서 본인의 소회를 묻는 방식이면 좋았을텐데 송 기자도, 정치인을 인터뷰하는 다른 기자들도 편파중계와는 달라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공중파 야구 중계는 객관적으로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부시 미국 전 대통령이 노무현 전 대통령의 추도식에 참석할 수 있겠는지 의사를 말씀해오셔서 언제든지 환영이라는 답을 드렸다"면서 "일정을 조정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귀한 손님인 만큼 추도사는 (하도록 시간을) 드려야 하지 않을까 생각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유 이사장은 최근 자신과 '1980년 서울의 봄' 당시 행적과 진술서를 놓고 공방을 벌인 심재철 자유한국당 의원과 관련해선 "저렇게 까지 하지 않아도 되는데 40년 동안 고통을 받았구나 하는 생각이 든다. 안타깝다"면서 "본인은 억울하다고 생각하는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잘못이 있더라도 잘못한 이상의 비난을 한다고 한다면 본인은 억울하다고 느낄수도 있을 것"라고 말했다.


정치에 복귀할 생각이 없는지에 대한 질문에는 "증명할 필요는 없다고 생각한다"면서 "저는 제 인생을 살아간다는 태도로 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 "정치라는 게 본인 의지만으로는 안되고 그런 상황이 닥쳐버리는것이라는 분석도 있다"는 질문에는 "(그렇게) 논평하는것은 본인들의 욕망을 저에게 투사하는 것"이라고 잘라 말했다.




원다라 기자 supermo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