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손혜원 "새삼스럽울 것 없다"…한선교 욕설 논란 지적

최종수정 2019.05.09 07:39 기사입력 2019.05.08 16:19

댓글쓰기

한선교 자유한국당 사무총장이 당 사무처 당직자들에게 폭언을 쏟아냈다는 논란에 휩싸인 가운데, 손혜원 무소속 의원이 그의 행동을 지적했다/사진=손혜원 페이스북 캡처

한선교 자유한국당 사무총장이 당 사무처 당직자들에게 폭언을 쏟아냈다는 논란에 휩싸인 가운데, 손혜원 무소속 의원이 그의 행동을 지적했다/사진=손혜원 페이스북 캡처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김가연 인턴기자] 한선교 자유한국당 사무총장이 당 사무처 당직자들에게 욕설 섞인 폭언을 쏟아냈다는 주장이 제기된 가운데, 손혜원 무소속 의원이 그의 행동을 지적하고 나섰다.


손 의원은 7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한 총장의 기사 링크를 게재하며 "뭐 새삼스러울 것도 없는"이라고 말했다.

앞서 이날 자유한국당 사무처 노동조합은 성명서를 발표하며 "한 사무총장은 7일 사무총장실 회의에서 정상적 사람이라면 차마 입에 담기 힘든 욕설을 하고 참석자들을 쫓아내는 등 비정상적 행태를 저질렀다"고 주장했다.


이어 "사무총장은 욕설을 들은 당사자뿐만 아니라 해당 회의에 함께 있던 사람들, 그리고 사무처 당직자들에게 진심 어린 공개 사과를 해야 한다. 사무총장은 이번 사태에 대한 책임을 지고 스스로 거취를 표명해야 한다"라면서 "이런 요구가 수용되지 않을 경우 정상적인 당무 수행이 어려워질 것을 경고하며, 앞으로도 사무처 노조는 이를 결코 좌시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 총장은 이에 대해 같은 날 보도자료를 내고 "회의를 주도해야 하는 사무총장으로서 부적절한 언행이었음을 인정한다"며 "회의에 참석한 분들에게 심심한 위로를 전하며, 이후 회의 진행에 좀 더 진지하게 임하겠다. 사무처 당직자들에게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사과의 뜻을 전했다.




김가연 인턴기자 katekim221@asiae.co.kr
TODAY 주요뉴스 "가상화폐로 8개월에 25억"  미모의 유튜버, 사실은… "가상화폐로 8개월에 25억" 미모의 유튜버, ...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