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광양시-오스트리아 린츠시 문화·예술 등 협력 강화

최종수정 2019.05.03 12:08 기사입력 2019.05.03 12:08

댓글쓰기

광양시청 전경

광양시청 전경


[아시아경제 호남취재본부 장봉현 기자] 전남 광양시는 국제 자매도시인 오스트리아 린츠(Linz)시와 3일 교류 협력 강화를 위한 협정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광양시와 린츠시는 1991년 국제자매도시 협약을 체결하고 교류를 해왔다. 시는 이날 락희호텔에서 클라우스 루게르 린츠시장 등 양 도시 관계자들이 참여한 가운데 ‘실질적 교류협정’을 체결했다.


이번 실질적 교류 협정 체결로 양 시는 경제와 문화·예술·교육·관광 등 다양한 분야에서 교류 협력하고 공동 번영을 도모하기로 약속했다.


광양시는 그 일환으로 금호동 인공폭포 앞 도로를 명예 ‘린츠 도로’로 지정했다.


내년 개교 예정인 가칭‘창의예술고’와 전남도립미술관 등과 연계한 문화예술 교류도 강화한다는 계획이다.

정현복 시장은 “광양시와 린츠시는 세계적 수준의 제철소를 보유한 산업도시이자, 문화·예술 분야에서 잠재력이 큰 도시라는 점에서 향후 실질적 교류를 통한 이점이 클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 산업과 예술 분야 협력을 강화해 나가자”고 말했다.


클라우스 루게르 린츠시장은 “광양시의 잠재력을 직접적으로 느낄 수 있는 방문이었다”며 “앞으로 실질적 교류를 추진해 양 도시가 상생 발전하는 계기로 삼자”고 답했다.


린츠시는 오스트리아 북부 다뉴브 강변에 위치하고 있는 인구 19만명의 도시로 연간 조강능력 444만t의 포에스트 알피네 제철소가 있다. 2009년 유럽문화수도로 지정되는 등 산업과 문화가 고르게 발전한 도시이다.


아시아경제 호남취재본부 장봉현 기자 argus1945@gmail.com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