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곡성군, 제58회 통계연보 홈페이지에 공표

최종수정 2019.05.03 11:19 기사입력 2019.05.03 10:37

댓글쓰기

곡성군, 제58회 통계연보 홈페이지에 공표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호남취재본부 박선강 기자] 전남 곡성군(군수 유근기)은 제58회 통계연보를 홈페이지에 공표했다고 3일 밝혔다.


이번 통계연보는 2017년 12월말을 기준으로 작성됐다. 토지 및 기후에서부터 인구, 사업체 수, 교육 및 문화 등 19개 부문 262개 항목에 대한 곡성군의 전반적인 변화상을 객관적인 수치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2017년 인구수는 3만131명으로 2016년 3만400에 비해 269명 했다. 반면 세대 수는 2016년 1만4960세대에서 2017년 1만5090세대로 130가구가 늘어났다.


경제 상황을 알 수 있는 대표적인 지표인 총 사업체 수는 2016년 2042개소에서 2017년 2038개소로 거의 변동이 없었다. 계속되는 경기불황에도 큰 흔들림없이 지역경제가 유지되고 있는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사업체 수가 가장 많은 업종은 도소매업으로 530개소에서 1003명이 종사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어 숙박 및 음식점업으로 407개소에서 976명이, 제조업은 214개소에서 3040명이 종사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여성의 사회적 진출도 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여성 종사자 수의 경우 2012년 3595명에서 2017년 4095명으로 크게 증가했다. 같은 기간 남성 종사자가 6287명에서 6848명으로 약 8.9% 증가한 것에 비해 여성종사자는 13.9%의 증가율을 보였다.


관광객 수는 2013년 441만6917명으로 정점을 찍은 뒤 2014년에는 150만2111명으로 급하락했다. 세월호 참사로 인한 전국적인 추모 분위기에 관광객이 줄어든 것으로 보인다.


2015년부터는 관광객이 다시 늘기 시작해 2017년에 391만5654명이었다.


물가는 전국 수준에 비해 낮은 인상률을 보였다. 2015년을 소비자물가를 100으로 봤을 때 2017년 소비자물가지수는 103.1로 전국 소비자물가지수 104.45에 비해 1.35% 낮게 나타났다.




호남취재본부 박선강 기자 skpark82@naver.com
TODAY 주요뉴스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아진 비난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