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탁현민 "北 현송월이 했던 말 판문점 행사 준비하는 내내 생각 나"

최종수정 2019.04.28 20:46 기사입력 2019.04.28 15:46

댓글쓰기

'4·27 1주년 기념식 연출' 탁현민 "즐거워 할 수도, 절망할 수도 없는 것 담으려 했다"

남측 윤상 음악감독(왼쪽부터), 탁현민 청와대 선임행정관과 북측 현송월 삼지연관현악단장./평양공연 사진공동취재단

남측 윤상 음악감독(왼쪽부터), 탁현민 청와대 선임행정관과 북측 현송월 삼지연관현악단장./평양공연 사진공동취재단


[아시아경제 황진영 기자] 판문점 선언 1주년 기념 행사를 연출한 탁현민 대통령 행사기획 자문위원이 28일 "무거운 마음으로 준비한 공연이었다"며 "마냥 즐거워 할 수도 없었고, 그렇다고 절망할 수도 없는, 그 가운데 어디쯤을 담아 보려고 애를 썼다"고 밝혔다.


탁 자문위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 "판문점 선언 1주년 기념 '먼, 길', 아쉬움이 많이 남는 행사였다"며 이 같이 적었다.


이어 "긴 여정, 서로를 위로하고 다독거리며 그래도 걸어가야 한다는 정도만 전달됐다고 해도 연출로서는 감사할 따름"이라고 했다.


탁 자문위원은 이 공연을 맡은 이유로 "지금 이 상황에서도 어떻게든 노력을 멈추지 않는 사람들과 어떻게든 한 걸음을 더 내 딛으려는 그 발걸음을 위로하고 싶었다"고 설명했다.


탁현민 대통령행사 자문위원이 27일 경기 파주시 판문점에서 열린  '4.27 판문점선언 1주년 기념식'에서  관계자와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사진=사진공동취재단

탁현민 대통령행사 자문위원이 27일 경기 파주시 판문점에서 열린 '4.27 판문점선언 1주년 기념식'에서 관계자와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사진=사진공동취재단


그러면서 "다들 힘들고 지쳤겠지만, 한 걸음만 더 걷자고 이야기하고 싶었던 것일지도 모르겠다"고 덧붙였다.

1년 전 1차 판문점 남북 정상회담 당시 현송월 북한 삼지연관현악단장이 자신에게 들려줬던 말도 소개했다.


탁 자문위원은 "'그럼 통일이 그렇게 쉽게 될 거라 생각했던 말입니까'라는, 지난 판문점 회담 때 힘들다고 한숨 쉬던 제게 현송월 단장이 해줬던 말이 준비하는 내내 생각났다"고 전했다.





황진영 기자 youn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오프라인 사주를 온라인으로!

  • 나의전성기는 언제? 사주를 알면 인생이 보인다.
  • 이 사람과 어때요? 연인, 친구, 상사와 궁합보기
  • 대운을 내것으로! 좋은 번호가 좋은 기운을 가져옵니다.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