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文대통령, 16~23일 중앙아시아 3개국 국빈방문…"新북방정책 중요 파트너"

최종수정 2019.04.08 14:03 기사입력 2019.04.08 14:03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손선희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오는 16일부터 23일까지 7박8일 동안 투르크메니스탄, 우즈베키스탄, 카자흐스탄 등 중앙아시아 3개국을 국빈 방문한다.


고민정 청와대 부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을 갖고 이들 3개국에 대해 "신북방정책의 중요 파트너"라며 이같이 소개했다.


문 대통령은 순방 첫 일정으로 오는 16일부터 18일까지 투르크메니스탄을 방문해 베르디무하메도프 대통령과의 정상회담 등 일정을 갖고 상생번영을 위한 실질 협력방안에 대해 협의할 예정이다.


이어 18일부터 21일까지 우즈베키스탄을 방문한다. 고 부대변인은 "미르지요예프 대통령과 만나 양국 간 전략적 동반자 관계를 한 단계 높은 수준으로 격상하고, 이에 기반해 미래 지향적인 협력 확대 방안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마지막으로 문 대통령은 21일부터 23일까지 카자흐스탄을 방문해 최근 취임한 토카예프 신임 대통령을 만나 카자흐스탄 신정부와 신뢰관계를 구축하고 양국관계의 호혜적 협력 증진 방안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다.

고 부대변인은 "문 대통령의 이번 순방은 중앙아시아 3개국과의 전통적인 우호협력 관계를 더욱 강화하고, 신북방정책에 대한 중앙아 지역 내 공감대를 확산해 이들 국가들과의 미래 협력 토대를 구축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며 "이번 방문은 고려인 동포들이 다수 거주하고 있는 만큼 역사·문화적 유대를 강화함으로써 장기적이고 지속 가능한 관계 발전을 이루는 데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손선희 기자 shees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