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비 맞지 않고 지하철·택시 이용?…'서울통합이동서비스' 공개

최종수정 2019.04.08 11:32 기사입력 2019.04.08 11:32

댓글쓰기

비 맞지 않고 지하철·택시 이용?…'서울통합이동서비스' 공개

[아시아경제 오상도 기자] 서울시가 버스ㆍ지하철ㆍ택시 등의 통합교통정보를 실시간으로 제공하는 '서울형 교통정보 플랫폼'을 9일 일반에 공개한다. 민간 서비스업자가 개발에 이용하는 등 활용 영역이 확장될 것으로 보인다.


8일 서울시에 따르면 서울형 교통정보 플랫폼은 공동 개발자인 한국스마트카드 홈페이지에서 제공된다. 버스, 지하철, 공공자전거 '따릉이' 등 기존 서울시 교통정보센터(TOPIS)와 열린데이터광장 시스템을 통해 제공하던 정보 외에도 그동안 공개되지 않던 서울 택시의 실시간 위치정보 등이 모두 주어진다.


시 관계자는 "개인과 기업들은 플랫폼에 올라온 교통정보를 활용해 다양한 통합이동서비스를 개발하거나 연구에 활용할 수 있다"며 "(시의) 교통정책에 부합하고, 수익 일부를 시민에 돌려주는 서비스에 한해 허용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를 활용하면 개인별 상황에 따라 맞춤형 서비스로 확장이 가능하다. 예컨대 비를 맞지 않고 이동할 수 있도록 지하철과 택시가 결합한 서비스의 개발이나 버스와 따릉이로 주변 경치를 즐기는 서비스를 만들 수 있다.


아이디어 발굴을 위해 서울시와 한국스마트카드는 시민이 직접 통합이동서비스를 제안ㆍ개발하는 총상금 2000만원 규모의 '해커톤' 대회를 연다. 서울형 통합이동서비스 해커톤 홈페이지 참조.



오상도 기자 sdoh@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