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강원산불]"소방공무원 국가직 전환"…사흘 만에 18만명 청원

최종수정 2019.04.08 17:12 기사입력 2019.04.08 11:14

댓글쓰기

5만2000여명 중 국가직은 1.4%
강원산불 '목숨을 건 진화' SNS 타고 퍼져

[강원산불]"소방공무원 국가직 전환"…사흘 만에 18만명 청원

[아시아경제 오상도 기자] 강원 지역을 덮친 대형 산불을 계기로 소방공무원을 국가직으로 전환하라는 목소리가 다시 높아지고 있다. 전국 각지에서 달려와 목숨을 걸고 진화에 나선 소방관들의 모습이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타고 퍼지면서 처우 개선 여론이 거세진 것이다. 현재 전체 5만2000여명의 소방공무원 중 국가직은 700여명에 불과하다.


8일 SNS 누리꾼들은 속초 시내에 가득했던 전국 소방차들의 모습을 공유했다. 속초의 한 누리꾼은 차량들이 산불이 정리된 뒤 속초 시내를 빠져나가는 모습을 올렸다. 다른 누리꾼은 귀환길에 고속도로 휴게소를 가득 채운 채 라면 등으로 끼니를 때우는 소방관들의 모습을 게시했다.


이날 오전 9시30분 기준 청와대 국민청원 홈페이지에는 '소방공무원을 국가직으로 전환해주세요'라는 제목의 청원에 18만2266명이 참여했다. 지난 5일 해당 청원이 처음 게시된 지 사흘 만이다. 청원인은 "소방공무원에게 더 나은 복지를 보장하고 많은 지역의 재난과 안전에 신경 써야 한다"고 이유를 적었다. 이번 강원 산불은 소방청장의 지원 요청에 따라 전국에서 소방차가 일제히 지원된 첫 사례로 꼽힌다. 이번 정부에서 42년 만에 소방청으로 독립하면서 시ㆍ도지사에게 행정안전부령으로 소방력 동원을 요청할 수 있게 된 덕분이다. 앞선 마우나리조트ㆍ세월호 참사 때는 협업 체계가 제대로 작동하지 않았다.


하지만 긴급ㆍ비상 재난사태에선 더욱 체계적 대응이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나온다. 5만2333명의 전체 소방공무원 중 718명(1.4%)에 불과한 국가직 공무원을 확대하는 게 첫 단추가 돼야 한다는 것이다. 현재 소방청, 중앙소방학교, 중앙119구조본부 외의 각 지방 소방공무원은 지방직 신분이다. 소방청 관계자는 "국가직화 전환을 통해 지방직 소방공무원의 낙후한 장비와 처우를 개선하고 화재 예방ㆍ진압 외에도 구조ㆍ구급ㆍ재난 대응 영역으로 책임을 강화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소방공무원의 국가직화 전환은 문재인 대통령의 대선 공약이었다. 소방 행정의 일원화와 처우 개선, 재난 대응 능력 향상 등 장점에도 시ㆍ도의 반대로 절충 법안이 국회에 계류 중이다. 절충안은 소방공무원의 신분만 국가직으로 바꾸고 인사, 예산, 지휘권을 그대로 시ㆍ도에 두는 내용이 핵심이다. 소방청 관계자는 "국가직화 전환은 국가의 책임성을 강화하는 차원"이라고 설명했다.



오상도 기자 sdoh@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