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공시+]삼화네트웍스 "SBS와 약 93억원 규모 드라마 '열혈사제' 공급계약…해외 적극 공략"

최종수정 2019.04.08 10:07 기사입력 2019.04.08 10:07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유현석 기자] 드라마 제작사인 삼화네트웍스 는 8일 SBS와 약 93억원의 금, 토 드라마 '열혈사제'의 제작 공급계약을 체결했다고 8일 공시했다. 이는 최근 매출액 대비 73.89%에 해당하는 규모다.


지난달 15일 첫 방송을 시작한 '열혈사제'는 박재범 작가의 작품으로 이명우 PD와 호흡을 맞췄다. 삼화네트웍스의 기대작으로 방영 전부터 화제가 된 작품이다. 현재 '열혈사제'는 총 20회중 12회를 방영했는데 동시간대 1위를 달리고 있으며, 시청율 20% 고지를 눈앞에 두고 있다.


회사 관계자는 "'열혈사제'의 흥행으로 해외에서도 그 관심이 상당하다며, 해외 판권 세일즈에 굉장히 바쁜 일정을 보내고 있다"라고 말했다.


삼화네트웍스는 올해 '열혈사제'를 포함한 총 5편의 드라마 편성을 이미 확정했다. 종편 미니시리즈, 일일드라마까지 포트폴리오도 다양하다. 지난 2월 SBS '열혈사제'를 시작으로 KBS2 일일드라마도 5~6월에 방송을 앞두고 있으며, 이후 7월 중 JTBC '멜로가 체질', 8월 MBN '우아한가', 연말 SBS '낭만닥터 김사부' 시즌 2를 준비 중에 있다.


삼화네트웍스의 하반기 나올 이병헌 작가(감독)의 '멜로가 체질'은 기대작이다. 이병헌 작가는 우리나라 역대 영화 흥행순위 2위를 기록한 '극한직업'을 각색, 연출했다.



유현석 기자 guspower@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