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팔도, ‘괄도네넴띤’ 한정판 500만개 완판

최종수정 2019.04.08 08:40 기사입력 2019.04.08 08:40

댓글쓰기

팔도, ‘괄도네넴띤’ 한정판 500만개 완판


[아시아경제 이선애 기자] ‘괄도네넴띤’이 온라인에 이어 오프라인 매장까지 판매를 완료했다.


팔도는 ‘팔도비빔면’ 출시 35주년을 기념해 한정 생산한 ‘괄도네넴띤’이 최종 완판 됐다고 8일 밝혔다. 총 500만 개 분량으로 본격적인 오프라인 판매를 시작한지 1개월이 채 안된 시점에서다.


출시 당시 화제성만큼이나 ‘괄도네넴띤’은 팔도가 선보인 한정판 라면 중 가장 이른 시간에 판매를 마쳤다.


해당 제품의 이러한 인기는 독특한 제품명에서부터 비롯됐다. 팔도는 젊은 층에게 ‘비빔면’ 브랜드를 알리기 위해 1020세대가 재미삼아 사용하는 단어를 제품명에 적용했다. 소비자들은 익숙한 단어와 팔도의 과감한 결정에 열광했고 이는 곧 판매로 연결됐다.


탁월한 맛도 인기 비결이다. 기존 ‘비빔면’ 대비 5배 가량 매운 맛이 소비자들의 입맛을 사로잡았다. ‘비빔면’ 특유의 새콤달콤함에 할라피뇨의 매콤함이 잘 어울린다는 평가다. 실제 개인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나 동영상 공유 사이트에는 ‘괄도네넴띤’ 구매 인증샷과 함께 맛있게 매운 맛에 대한 호평이 주를 이룬다. 삼겹살, 골뱅이 등 다양한 재료와 함께 먹는 영상도 자주 볼 수 있다.

‘괄도네넴띤’에 대한 관심은 원조 제품인 ‘비빔면’의 판매 증가로도 이어졌다. 시리즈 제품을 출시했음에도 ‘비빔면’의 월별 판매량은 출시 이후 최고치를 경신 중 이다. 특히 지난 3월의 경우 계절면 성수기가 아님에도 월 판매량 1000만개를 훌쩍 넘어섰다.


손방수 팔도 마케팅 상무는 “‘괄도네넴띤’은 색다른 즐거움이란 팔도의 슬로건에 가장 부합하는 제품으로 ‘비빔면’ 브랜드 가치 향상에 크게 기여했다”며 “국내 뿐 아니라 해외에서까지 제품을 경험하지 못한 소비자들의 재판매 요청이 늘어나고 있어 추가 생산을 준비 중 이다”고 밝혔다.


한편, 팔도는 ‘괄도네넴띤’과 함께 최근 리뉴얼을 마친 ‘쫄비빔면’, 신제품 ‘미역초무침면’ 등을 통해 국내 계절면 시장을 선도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이선애 기자 lsa@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