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佛 마크롱 "'르완다 대학살' 애도의 날 지정하고 싶어"

최종수정 2019.04.08 07:31 기사입력 2019.04.08 07:31

댓글쓰기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김은별 기자]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은 7일(현지시간) "이날을 '르완다 대학살' 애도의 날로 지정하고 싶다고 밝혔다. 수십만명이 학살된 '르완다 대학살'은 이날로 25주기를 맞았다. 프랑스는 이 사건의 원인제공을 했다며 비난을 받았지만, 그동안 자국의 학살 방조론 또는 책임론을 줄곧 부인해왔다.


이날 미 일간 뉴욕타임스(NYT) 등에 따르면 엘리제궁은 이날 성명을 통해 "마크롱 대통령은 르완다 대학살 25주기를 맞아 희생자들과 그들의 가족들에게 애도를 표한다"며 "(대통령은) 25년 전 이날인 4월7일을 국가 애도일로 지정하고 싶다는 뜻을 밝혔다"고 전했다.


'르완다 대학살'은 1994년 다수민족이자 정권을 장악한 후투족이 소수민족이자 식민통치 당시 지배계층이었던 투치족을 중심으로 80만명을 학살한 사건이다. 르완다는 집단학살에 대해 프랑스 책임론을 제기해왔다. 프랑스가 학살에 가담한 자들에게 대량살상무기를 제공하고, 가해자들이 향후 탈출할 수 있도록 보호했다는 것이다. 르완다 측은 당시 르완다 주군 프랑스군이 가해자들이 도피해 프랑스에 정착할 수 있도록 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벨기에의 식민지였던 르완다에 프랑스는 1970년대부터 영향력을 행사하기 시작했다. 르완다 정부가 2017년 작성한 진상 보고서에 따르면, 프랑스는 르완다에 대한 영국·미국의 영향력 확대를 차단하고 자국 입김을 강화하기 위해 당시 학살을 자행한 르완다 임시정부를 지원한 것으로 전해졌다.


르완다 학살 문제는 프랑스와 르완다의 관계에서 가장 민감한 이슈로, 마크롱 대통령은 작년 5월 프랑스를 방문한 르완다의 폴 카가메 대통령에게 양국 관계 개선을 위한 노력을 약속한 바 있다. 이달 초 마크롱 대통령은 집단학살과 관련해 프랑스의 과오가 없었는지를 가리는 조사위원회를 꾸리기도 했다.

한편 르완다 정부는 대학살 25주기를 맞아 이날부터 100일간 애도기간을 설정했다. 폴 카가메 대통령이 희생자 25만명이 매장된 기념관에서 추모의 불꽃을 밝히는 것을 시작으로 일주일간 추모행사가 시작된다. 추모행사에는 해외 각국 대표단이 참석할 예정이다.




김은별 기자 silverstar@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