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유흥업소 여성 성매매 알선” 승리 팔라완 파티, 무슨 일 있었나

최종수정 2019.04.08 09:02 기사입력 2019.04.08 07:29

댓글쓰기

성매매 알선 혐의를 받고 있는 빅뱅의 전 멤버 승리(29·본명 이승현).사진=연합뉴스

성매매 알선 혐의를 받고 있는 빅뱅의 전 멤버 승리(29·본명 이승현).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한승곤 기자] 빅뱅의 전 멤버 승리(29·본명 이승현)가 2년 전 필리핀 팔라완 섬에서 연 생일파티에 유흥업소 여종업원이 참석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이 여종업원들을 조사하는 과정에서 성매매 알선 관련 진술을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7일 ‘채널A’에 따르면 승리는 2017년 12월 팔라완 섬에 있는 리조트서 열린 자신의 생일파티에 국내 유흥업소 여성 종업원 8명을 참석시켰다. 승리는 당시 여성 종업원들 모든 여행 경비를 부담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승리가 부담한 이 여행 경비가 성매매와 관련한 대가일 것으로 의심하고 있다. 관련해 승리 측은 성매매를 알선한 사실이 없다고 부인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유흥업소 여성 성매매 알선” 승리 팔라완 파티, 무슨 일 있었나

앞서 경찰은 2015년 12월 승리가 사업파트너인 유리홀딩스 유인석(34) 전 대표 등과 나눈 카카오톡 대화 내용을 근거로 승리가 외국인 투자자에게 성매매를 알선한 의혹에 대해 수사를 해왔다.


승리는 이 카카오톡 단체방에 “여자애들을 불러라” 등의 메시지를 남긴 것으로 알려져 논란이 일었다.

또한 2017년 필리핀 생일파티뿐만 아니라 2015년 성탄절 즈음 일본인 사업가를 상대로 성매매를 알선했다는 의혹도 제기됐다.





한승곤 기자 hs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