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10대 증권사 여성 직원 연봉…남성의 '60%'

최종수정 2019.04.07 18:09 기사입력 2019.04.07 18:09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유현석 기자] 지난해 국내 10대 증권사에 다니는 여성 직원의 연봉이 남성의 60% 수준인 것으로 나타났다.


7일 자산총액 기준 국내 10대 증권사가 낸 2018년도 사업보고서를 보면 이들 증권사에 다니는 여성 직원의 평균 급여는 1인당 8000만원으로 남성 1억3000만원의 61.5%에 그쳤다.


증권사별로 보면 메리츠종금증권 남성 직원의 평균 급여는 약 1억5600만원에 달했다. 반면 여성 직원은 7700만원으로, 남성의 절반(49.4%)에 못 미쳤다.


키움증권도 남성 직원의 평균 급여는 9300만원이었으나 여성 직원은 4900만원으로, 남성의 절반(52.6%) 수준이었다.


이와함께 한국투자증권(60.6%), 하나금융투자(61.3%), 미래에셋대우(62.7%), NH투자증권(62.6%), 신한금융투자(63.9%), 삼성증권(65.5%), 대신증권(66.3%), KB증권(69.6%) 등도 여성의 평균 급여가 남성의 60%대에 불과했다.

증권사 남녀 직원간 큰 임금 격차는 성과 인센티브가 별로 없는 서무·창구 업무에 여성 직원을 주로 배치하고 리서치·영업 등 직종에는 상대적으로 여성을 적게 배치하는 보수적인 조직문화가 뿌리 깊게 남아있는 점이 원인으로 꼽히고 있다.




유현석 기자 guspower@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