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문 대통령, 박영선·김연철 내일 임명 강행…한국당 강력 반발

최종수정 2019.04.07 17:26 기사입력 2019.04.07 17:26

댓글쓰기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 소속 자유한국당 간사인 이종배 의원이 7일 국회 정론관에서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의 남편 관련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 소속 자유한국당 간사인 이종배 의원이 7일 국회 정론관에서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의 남편 관련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황진영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인사청문경과보고서 채택이 불발된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와 김연철 통일부 장관 후보자를 8일 임명할 것으로 7일 알려졌다.


문 대통령은 지난 2일 두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경과보고서를 7일까지 송부해 달라고 국회에 요청했지만 해당 상임위원회가 이날 열릴 계획이 없어 사실상 보고서 채택이 무산됐다.


두 후보자의 사퇴를 주장해 온 자유한국당은 청와대의 임명 강행 조짐에 반발하고 있어 정국 경색은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이날 아시아경제와의 통화에서 "내일 장관 후보자 5명에 대한 임명식이 열릴 것"이라고 했다.


문 대통령은 국회에서 청문보고서가 채택된 진영(행안부)ㆍ박양우(문체부)ㆍ문성혁(해수부) 장관 후보자를 임명했지만 아직 임명장 수여식은 하지 않았다.

8일 임명장 수여식을 하고 9일 열리는 국무회의에 처음으로 참석하는 수순을 밟을 것으로 보인다.


문 대통령이 박영선, 김연철 후보자를 임명하게 되면 현 정부 출범 후 인사청문경과보고서 채택 없이 임명되는 장관급 인사는 12명으로 늘어난다.


청와대의 이 같은 움직임에 한국당은 강력 반발하고 있다.


전희경 자유한국당 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김연철ㆍ박영선 후보자의 청문회는 공직 부적격자임을 집대성한 장이었다”며 “정권의 대북관과 딱 맞아떨어지는 인사와 4선의 간판 의원을 지키자며 안하무인에 막가파식 임명을 강행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국민을 상대로 오기를 부리면서 편향되고 편협한 인사정책을 고수한다면 국정포기 선언과 다르지 않다. 그야말로 파국”이라고 강조했다.




황진영 기자 youn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