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김연철·박영선 ‘임명강행’ 조짐에…한국·바른미래 일제히 비판

최종수정 2019.04.07 16:37 기사입력 2019.04.07 16:34

댓글쓰기

한국당 “임명강행은 국정포기 선언”
바른미래당 “4월 민생국회에 찬물 끼얹는 것”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임춘한 기자]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7일 문재인 대통령의 김연철 통일부·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 임명강행 중단을 요구하며 일제히 비판에 나섰다.


전희경 한국당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임명강행은 국정포기 선언”이라며 “이 정권의 대북관과 딱 맞아 떨어지는 인사와 4선의 민주당 간판의원을 지키자며 안하무인에 막가파식 임명을 강행하려는 모양”이라고 비판했다.


전 대변인은 박 후보자에 대해 “야당대표 저격 위한 동영상 CD거짓말, 정치자금 회계 조작, 황후급 특혜 VIP실 진료의혹, 3억원 자택 리모델링 대납 의혹, 부인은 때리고 남편은 수임료 챙기는 부창부수 등 특권과 위선에 가득찬 중기부 장관이 탄생하게 생겼다”고 날을 세웠다.


전 대변인은 김 후보자를 향해서는 “천안함 폭침은 우발적 사건, 북한군 총격 관광객 사망은 통과의례 라는 통일부 장관이 탄생하게 생겼다”며 “그야말로 파국”이라고 꼬집었다.


이양수 한국당 원내대변인도 “임명 강행 시, 정국 파행 책임은 전적으로 문재인 정권에 있음을 밝힌다”며 “두 장관 후보자의 지명 철회를 다시 한 번 촉구한다”고 말했다.

이 원내대변인은 “인사 참사를 바로잡기는커녕 이를 즐기는 듯한 청와대의 비상식적 행태에 국민과 함께 분노한다”며 “인사 참사의 원인 제공자인 조국 민정수석과 조현옥 인사수석의 경질을 재차 요구한다”고 밝혔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김수민 바른미래당 원내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청와대의 임명강행은 4월 민생국회의 희망에 찬물을 끼얹는 것”이라고 날을 세웠다.


김 원내대변인은 “청와대가 국회를 무시하고, 국민의 뜻을 무시하는데 국회가 민생국회를 아무리 외쳐봤자 아무 소용이 없다”며 “임명강행은 국회가 잔인한 4월 국회가 되든 쑥대밭이 되든 알 바 아니라는 청와대의 고집일 뿐”이라고 말했다.




임춘한 기자 cho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