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도쿄신문 "北, 노동당 간부·부유층 부정부패 검열 강화…5명 총살설"

최종수정 2019.04.07 10:50 기사입력 2019.04.07 10:5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정현진 기자] 북한 당국이 노동당 간부와 부유층의 부정부패를 적발하기 위한 검열을 강화, 최근 다섯명이 총살을 당했다고 7일 도쿄신문이 복수의 북한 소식통을 인용해 보도했다.


도쿄신문은 베이징발 기사을 통해 국제 사회의 대북 제재로 인해 외화 부족이 발생하자 당 간부들의 재산을 거둬들이려고 북한 당국이 지난해 가을 경부터 부정부패 적발을 명분으로 내세운 검열을 강화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 신문은 지난해 12월 비슷한 내용을 보도한 바 있다. 당시 도쿄신문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신변 경호 등을 담당하는 호위사령부를 상대로 한 노동당 조직지도부의 검열이 지난해 10월 중순부터 이뤄져 간부 여러 명이 숙청됐다고 보도했었다.


도쿄신문은 이번 기사에도 지난해 10월 김 위원장의 신변 경호 등을 담당하는 호위사령부에 대한 검열이 실시돼 수백만 달러를 은닉한 호위사령부 책임자가 적발됐다는 같은 내용을 담았다.


그러면서 여러 명의 간부가 숙청당했는데, 5명이 총살됐다는 정보도 있다는 내용을 추가했다.

도쿄신문이 이번에 인용한 소식통은 국제사회의 대북 제재 영향으로 북한의 외화보유고가 심각한 수준으로 떨어져 있다며 "검열강화 목적은 '장롱예금'을 토해내도록 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 소식통은 또 평양에는 주민들이 미 달러화를 그러모으기 위한 환전소가 늘고 있다고 말하기도 했다.


도쿄신문은 지난 2월 열린 2차 북·미 정상회담 이후 북한 내 상황에 대해 "검열 강화와 함께 제재 해제의 기대가 깨지면서 불만이 높아지고 있는 모양"이라고 소식통을 인용해 전했다.




정현진 기자 jhj48@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