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국민연금 1월 수익률 3.05%…기금적립금 660兆

최종수정 2019.03.29 14:11 기사입력 2019.03.29 14:11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고형광 기자] 올해 1월 국민연금의 기금운용 수익률이 3%대에 회복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기금운용 부문에서 10년만에 마이너스 수익률을 기록한 국민연금이 주식시장 훈풍의 영향으로 올들어 빠르게 수익률을 끌어올렸다. 639조원 수준까지 떨어졌던 기금적립금도 660조원으로 불어났다.


국민연금 기금운용본부는 29일 오전 서울 플라자호텔에서 열린 기금운용위원회에서 올해 1월 말 기준 기금 적립금은 660조300억원으로, 운용 수익률이 연초 이후 3.05%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1988년 기금 설치 이후 올해 1월 현재까지 연평균 누적 수익률은 5.01%다.

올들어 1월까지 자산별 수익률을 보면 국내 주식이 8.95%, 해외주식이 7.73%, 국내채권이 0.03%, 해외채권이 0.89%, 대체투자자산이 0.49%를 각각 기록했다. 기금운용본부는 "올해 한 달간 3.05%의 수익률을 나타낸 것은 글로벌 경기 둔화 우려에도 국내외 주식시장이 미·중 간 무역분쟁 완화 기대 등으로 빠른 회복세를 보였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지난해는 주요국 무역 갈등과 통화 긴축, 부실 신흥국 신용위험 고조 등으로 기금운용 수익률이 -0.92%를 기록했다. 마이너스 실적은 세계 금융위기가 있었던 2008년에 이어 두번째로, 지난해 기금 손실 평가액은 5조9000억원이었다.


지난해 국내 주식시장 수익률은 -17.28%, 글로벌 주식시장(MSCI ACWI ex-Korea, 달러 기준) 수익률은 -9.20%로 좋지 않았다. 하지만 올해 1월 코스피와 글로벌 주식시장의 수익률은 각각 8.03%, 7.86%로, 무역분쟁 완화와 미국 연방준비제도의 금리인상 가능성 축소 전망에 힘입어 빠른 회복세를 보였다.

다만 기금 자산의 50% 이상을 차지하는 채권투자자산 수익률은 한국과 미국 등의 저금리 영향으로 다소 낮았다. 부동산 등 대체투자자산의 1월 수익은 대부분 해당 기간의 이자와 배당 수익으로 인한 것으로, 투자자산의 평가 변동분이 반영되지 않았다.


현재 국민연금은 기금의 99.9%인 659조3000억원을 금융부문에 투자하고 있다. 자산 구성비는 국내주식 18.11%(119조5000억원), 해외주식 18.61%(122조9000억원), 국내채권 47.21%(311조6000억원), 해외채권 4.09%(27조원), 대체투자 11.78%(77조7000억원) 등이다.




고형광 기자 kohk0101@asiae.co.kr
TODAY 주요뉴스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아진 비난 "나이먹고 한심"…윤여정 언급한 조영남에 쏟... 마스크영역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