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문 대통령 "대구 공항 이전, 잘 해결되도록 살펴보겠다"

최종수정 2019.03.22 20:53 기사입력 2019.03.22 20:53

댓글쓰기

문재인 대통령이 22일 대구 북구 칠성시장을 방문해 시민에게 손 흔들며 인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22일 대구 북구 칠성시장을 방문해 시민에게 손 흔들며 인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황진영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22일 "대구공항 이전 문제에 대해 잘 알고 있다"며 "잘 해결될 수 있도록 살펴나가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대구 칠성시장에서 지역 경제인들과 오찬 간담회를 하며 이같이 말했다고 고민정 청와대 부대변인이 서면 브리핑을 통해 전했다.

오찬에 참석한 대구상공회의소 이재하 회장이 환영사에서 "대구·경북의 숙원이 하나 있다. 통합 신공항이 하루 속히 해결되길 바란다"고 말하자 이에 대한 답을 한 것이다.


문 대통령은 대구시와 구미시가 취수원 이전 문제를 두고 갈등을 겪는 데 대해서도 "잘 살펴나가겠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또 "경제가 특히 어렵다. 대한민국 경제가 좋을 때도 지역은 힘들다"라며 "젊은이들이 일자리가 없어 자꾸 수도권으로 빠져나가 대구 인구 250만명도 무너졌다"고 지적했다.

이어 "중요한 것은 수도권과 지역의 균형발전을 잘 해내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SOC 같은 경우 지역은 예비타당성조사 면제를 받기가 갈수록 어려워진다. 그래서 이번에는 광역지자체별로 1건씩은 면제를 받을 수 있도록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매번 면제할 수는 없지만, 앞으로는 심사 시 경제성뿐 아니라 지역경제 발전에 어떤 영향을 주는지를 더 높이 평가할 것"이라고 부연했다.




황진영 기자 youn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