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편집자 실수?"…교학사, 노 대통령 비하사진 참고서 전량 수거·폐기

최종수정 2019.03.22 14:04 기사입력 2019.03.22 13:42

댓글쓰기

"단순 실수지만 진심으로 사죄" … 홈페이지에 사과문 게재


"편집자 실수?"…교학사, 노 대통령 비하사진 참고서 전량 수거·폐기


[아시아경제 조인경 기자] 한국사 수험서에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을 비하하는 합성 사진을 실은 교학사가 편집자의 단순 실수라고 해명하며 공식 사과했다.

교학사는 22일 홈페이지에 사과문을 올리고 "2018년 8월20일에 출간한 한국사 능력검정고급(1·2급) 참고서에 실린 고 노무현 전 대통령 사진은 편집자의 단순 실수로 발생한 일"이라며 "이를 제대로 검수하지 못한 부분에 대해 진심으로 사죄의 말씀을 드린다"고 밝혔다.


이어 "이미 온·오프라인에 배포된 교재를 전량 수거하여 폐기하도록 조치했다"며 "모든 분들께 지면을 통해 먼저 사죄의 말씀을 드린다"고 전했다.


교학사는 "특히 가족분과 노무현 재단에는 직접 찾아 뵙고 사죄의 말씀을 올리도록 하겠다"며 "다시 한 번 이번 일에 대해 진심 어린 사죄의 말씀을 드린다"고 덧붙였다.

이번 논란은 지난 21일 대형 커뮤니티 사이트 '디시인사이드' 공무원 갤러리에 교학사 수험서의 한 페이지를 촬영한 사진이 올라오면서 논란이 시작됐다. 이 수험서에는 '붙잡힌 도망 노비에게 낙인을 찍는 장면'이라는 설명과 함께 노 전 대통령의 얼굴을 합성한 드라마 '추노'의 한 장면이 참고자료로 실렸다.


문제의 이미지는 '일간베스트저장소(일베)' 등 극우 성향의 인터넷 커뮤니티에서 노 전 대통령을 조롱할 목적으로 만들어 올리는 여러 합성 이미지 가운데 하나로 알려졌다.


이 게시물이 다른 온라인 커뮤니티와 트위터 등 사회관계망서비스(SNS)로 확산되며 논란이 커지자 교학사 측은 "신입 직원이 실수를 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하지만 네티즌들은 "책을 내고 7개월 동안 몰랐던거냐", "단순 실수라고 보기에는 지나친 것 아니냐", "교학사를 불매운동하자" 는 등의 불만을 쏟아냈고 출판사 측이 공식 사과문까지 냈으나 만 하루가 지나도록 여론은 악화되고 있다.


(출처: 온라인 커뮤니티)

(출처: 온라인 커뮤니티)




조인경 기자 ikjo@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