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印 억만장자 보석상, 은행사기 혐의로 도피 중 런던서 체포

최종수정 2019.03.21 11:30 기사입력 2019.03.21 11:30

댓글쓰기

[이미지출처=EPA연합뉴스]

[이미지출처=EPA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이정윤 수습기자] 인도의 억만장자 보석상 니라브 모디(48)가 20억 달러(약 2조2500억달러) 규모의 은행 사기 혐의로 영국 런던에서 도피생활을 하던 중 영국 경찰에 체포됐다고 20일(현지시간) CNN방송, 영국 일간 가디언 등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영국 경찰은 전날 런던 중부 홀번에 있던 한 은행에서 계좌를 개설하려던 모디를 한 직원이 신고, 체포했다. 체포 다음날인 이날 모디는 웨스트민스터에 있는 런던 치안법원에 출두해 보석을 요청했지만 재판 불출석 가능성이 있다는 이유로 이는 기각됐다.


모디는 인도 국영 펀자브국립은행(PNB)에 가짜 금융 문서를 제출해 이를 토대로 대출을 받고 이 자금으로 보석을 수입해 은행 사기 혐의를 받고 있다.


인도 사법 당국은 지난해 2월 모디를 체포한다고 밝혔으나 그는 혐의를 부인한 채 영국으로 도주했다. 지난해 6월에는 모디가 런던에 거주하고 있다는 주장이 제기되기도 했다. 이에 인도 정부는 모디에 대해 인터폴 적색 수배령을 내렸고 지난해 8월 영국 정부에 송환 요청을 했다.


모디 체포 소식에 인도 외무부는 이를 환영하면서 "가능한 빨리 그를 본국으로 송환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CNN은 모디의 체포가 4월 11일부터 시작되는 인도 총선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분석했다.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가 부패와의 전쟁을 선언했지만 보석상 모디의 은행 사기 혐의가 발견되고 그가 귀국을 거부하면서 정책 집행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는다는 인상을 줄 수 있다는 이유에서였다. CNN은 "이번 체포가 모디 총리의 이미지를 개선하는데 도움을 줄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정윤 수습기자 leejuyoo@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