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경찰 "이부진 프로포폴 의혹 사실관계 확인 중"…호텔신라 "불법 투약 없어"(종합)

최종수정 2019.03.21 10:25 기사입력 2019.03.21 10:20

댓글쓰기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이 21일 서울 중구 삼성전자 장충사옥에서 열린 '호텔신라 주주총회'를 마친 뒤 총회장을 나서고 있다./강진형 기자aymsdream@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이 21일 서울 중구 삼성전자 장충사옥에서 열린 '호텔신라 주주총회'를 마친 뒤 총회장을 나서고 있다./강진형 기자aymsdream@



[아시아경제 이관주 기자]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이 마약류로 분류된 향정신성의약품 프로포폴을 상습 투약했다는 의혹에 대해 경찰이 사실관계 확인에 나섰다.


경찰청 관계자는 21일 아시아경제와의 통화에서 "언론 보도를 통해 의혹이 제기된 만큼 우선 사실관계를 파악하고 있다"며 "아직 내사에 착수한 것은 아니다. 그 전 단계로 보면 된다"고 말했다.


뉴스타파는 전날 2016년 1월부터 같은해 10월까지 서울 강남구 H성형외과에서 간호조무사로 일했던 A씨와의 인터뷰를 통해 이 사장이 프로포폴을 상습 투약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이에 대해 호텔신라는 의혹을 전면 부인했다. 호텔신라 측은 “이 사장이 2016년 화상 봉합수술 후 생긴 흉터 치료와 눈꺼풀 처짐 수술 소위 '안검하수' 수술을 위한 치료 목적으로 해당 병원을 다닌 적은 있으나 (프로포폴을) 불법 투약한 사실은 없다”고 밝혔다.



이관주 기자 leekj5@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