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김관영 “靑 ‘세금탈루’ ‘논문표절’ 아무런 문제도 되지 않는다는 듯”

최종수정 2019.03.21 09:55 기사입력 2019.03.21 09:55

댓글쓰기

“文대통령, 조국 이제 놔줘야”

김관영 바른미래당 원내대표가 21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정책회의에 참석, 모두 발언을 하고 있다./윤동주 기자 doso7@

김관영 바른미래당 원내대표가 21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정책회의에 참석, 모두 발언을 하고 있다./윤동주 기자 doso7@


[아시아경제 임춘한 기자] 김관영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는 21일 문재인 정부 2기 내각 장관 후보자들에 대한 각종 의혹과 관련해 “청와대는 세금탈루와 논문표절쯤은 아무런 문제도 되지 않는다고 생각하는 것 같다”고 비판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정책회의에서 “청와대는 장관 후보자들에게 제기된 각종 의혹들을 두고 사전 체크된 사항이라고 한다”며 “청와대 인사검증은 ‘역시나’였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문재인 대통령이 어쩌자고 이러한 인사 참사를 보고만 있는지 개탄스럽다”며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을 이제 놓아줘야 한다, 문재인 정부의 성공을 위한 걸림돌을 속히 걷어내야 한다”고 날을 세웠다.


이어 “청와대 민정수석실은 정부 내각 인사의 부실검증은 물론이고 있으나 마나한 인사검증기준·무자격 인사의 공공기관 낙하산 인사·청와대 직원들의 기강해이 등 수많은 무능과 무책임, 무관심의 사례만 보여줬다”고 꼬집었다.


김 원내대표는 패스트트랙과 관련해 “바른미래당은 의원총회를 통해서 각종 개혁입법에 대한 우리당의 입장이 관철되도록 요구하기로 했다”며 “이것이 관철되지 않으면 패스트트랙 절차를 더 이상 진행하지 않기로 했다”고 밝혔다.

김 원내대표는 공수처법에 대해 “7인의 공수처장 추천위원회를 구성할 경우, 야당 추천으로 3인을 확보해달라는 것”이라며 “추천위에서 5분의 3이상인 5인 이상의 동의를 얻도록 해서 실질적인 야당의 비토권이 가능하도록 해달라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 원내대표는 검경수사권 조정에 대해서는 “피신조서의 증거능력을 인정하지 않고 법원에서 공판중심주의를 확대하는 것을 법안에 넣도록 하는 내용”이라고 말했다.




임춘한 기자 cho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