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상업·업무용부동산도 '거래 실종'…33개월 만에 최저

최종수정 2019.03.21 08:54 기사입력 2019.03.21 08:48

댓글쓰기

2월 거래건수, 전월비 20.7% ↓…전년동월비 33.2% ↓


지난해에 이어 서울 부동산 시장이 정부의 대책에도 아랑곳 없이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는 3일 서울 송파구 한 부동산중개업소 밀집상가에 부동산 매매 및 전월세 가격이 붙어 있다./강진형 기자aymsdream@

지난해에 이어 서울 부동산 시장이 정부의 대책에도 아랑곳 없이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는 3일 서울 송파구 한 부동산중개업소 밀집상가에 부동산 매매 및 전월세 가격이 붙어 있다./강진형 기자aymsdream@


[아시아경제 최동현 기자] 전국 상업·업무용 부동산(상가, 오피스, 오피스텔 등) 거래시장 침체로 지난달 월별 거래량이 33개월 만에 최저치를 기록했다.


21일 상가정보연구소가 국토교통부 통계를 분석한 결과 지난 2월 상업·업무용부동산 거래건수는 2만1079건으로 전월(2만6580건) 대비 20.7% 감소했고, 전년 동월(3만1566건)에 비해서는 33.2% 줄었다. 이 같은 거래량은 2016년 5월(2만984건) 이후 최저치이며, 2월 거래량으로도 2016년 1만6726건 이래로 가장 낮은 수치다.


상업·업무용부동산도 '거래 실종'…33개월 만에 최저

상업·업무용 부동산 거래량의 절반가량을 차지하는 오피스텔의 거래건수도 소폭의 하락세를 기록했다. 지난 2월 한달 간 1만730건이 거래돼 전월(1만3850건) 대비 22.5% 감소했고, 전년동월(1만6233건)보다 33.9% 줄었다.


이상혁 상가정보연구소 선임연구원은 “주택시장을 비롯한 전반적인 부동산 시장 침체가 상업·업무용 부동산 시장에도 영향을 끼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며 “경기 침체와 대출 및 세금 규제 등 악재로 인해 당분간 매수심리 회복이 쉽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최동현 기자 nell@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