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오정연, 10년 동안 신은 구두 공개…"고마웠어 안녕 잘가"

최종수정 2019.03.21 02:00 기사입력 2019.03.21 02:00

댓글쓰기

사진=오정연 SNS

사진=오정연 SNS



[아시아경제 이지은 인턴기자] 아나운서 출신 방송인 오정연이 검소한 면모를 드러냈다.


오정연은 20일 자신의 SNS에 "오늘 촬영 때 신고 나간 내 구두. 걷고 있는데 갑자기 여러 겹으로 해체되면서 망가짐. 그래도 오래 버텼다! 4만 원도 안 주고 사서 10년 신었으니... #고마웠어 #안녕잘가"라는 글과 함께 사진 한 장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오정연이 앞 코가 터진 구두를 신고 있는 모습이 담겨있다.


10년 동안 신어 앞 코가 터진 구두에서 오정연의 검소한 면모를 엿볼 수 있다.


이 같은 모습을 본 네티즌들은 "검소하시네요", "저번에 카페 알바 한다고 했을 때부터 뭔가 친근했어요", "열심히 사는 모습 보기 좋음"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오정연은 지난 1월 MBC '라디오스타'에 출연해 "지난 해 10월부터 카페에서 매일 6시간씩 일하고 있다. 최저 시급이 인상돼서 8350원을 받고 있다"고 밝혀 화제를 모은 바 있다. 현재 오정연은 카페 창업을 준비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지은 인턴기자 kurohitomi0429@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