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추혜선 "김학의 사건, 黃도 책임물어야"…박상기 "수사라인 등 포함해 판단"

최종수정 2019.03.19 17:56 기사입력 2019.03.19 17:56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김혜민 기자, 전진영 수습기자] 박상기 법무부 장관은 19일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의 성접대 의혹 사건과 관련해 당시 법무부 장관이었던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에게도 책임을 물어야 한다는 지적에 대해 "당시 수사라인 잘못이 있었는지 등을 포함해 판단을 하겠다"고 말했다.


박 장관은 이날 오후 국회 대정부질문에서 추혜선 정의당 의원의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추 의원은 이날 당시 경찰, 검찰, 법무부의 안일했던 태도를 지적하며 "김학의 전 차관 사건도 수사당시 김 전 차관에 대해 압수수색도 하지 않았다"며 "피해자의 주장은 피해자 답지 않다는 논리로 받아들여지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수사 당시 법무부 장관이었던 황교안 대표는 아무런 조치도 취하지 않았다"며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에 박 장관은 "특정 개인보다는"이라고 말을 흐리면서도 "향후 진상조사 또는 수사를 통해 부실수사 사실이 확인되면 당시 수사라인 잘못이 있었는지 등을 포함해 판단을 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추 의원은 이날 질의 전 발언을 통해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를 겨냥해 "선거법 패스트트랙이 실현되면 의원직 총사퇴를 하겠다고 말했다. 그 약속을 지키겠는가"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제1야당 원내대표가 뱉은 말의 무게도 감당하지 못한다면 그 자리에 있어선 안 된다"고 비꼬았다. 그는 "한국당은 이제 협치의 주체가 아니라 우리사회가 민주주의를 수호하기 위해 극복해야하는 대상이 됐다"며 "정치적 위상이 어떤지 현실을 직시하라"고 일갈했다.

그는 여당을 향해서도 "나 원내대표 교섭단체 대표연설 이후 이해찬 대표가 국가원수 모독죄를 거론했다"며 "4공때 야당 입막음하려고 만든 입법을 촛불대표 여당 대표가 입에 올리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대통령을 욕한다고 처벌하는 나라가 정상인가. 자중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혜민 기자 hmeeng@asiae.co.kr전진영 수습기자 jintonic@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