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바른미래당 “文대통령, 조국 경질 시급…무엇을 망설이나”

최종수정 2019.03.19 16:51 기사입력 2019.03.19 16:51

댓글쓰기

“점심 메뉴 고르기보다 못한 인사 내정”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임춘한 기자] 바른미래당은 19일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무엇을 망설이는가”라며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의 경질이 시급하다”고 밝혔다.


김정화 바른미래당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7명의 장관 후보자에 대한 비리 의혹이 끊임없이 터져 나오고 있다”며 “청와대가 후보자들의 여러 의혹을 사전에 확인하고도 문제없다고 판단한 사실이 드러났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대변인은 “무능을 넘어 기본적인 인지능력조차 의심해야 하는 상황까지 온 것”이라며 “부동산 투기, 편법 증여, 세금 탈루, 위장 전입, 자녀 인턴 특혜, 자녀 이중 국적, 논문 표절, 막말 논란까지 떼거리 의혹들”이라고 꼬집었다.


이어 “진짜 모르는가, 모른 척 하는 것인가”라며 “문제가 문제인지도 모르는 청와대의 상황판단에 무력감을 느낀다”고 밝혔다.


김 대변인은 “점심 메뉴 고르기보다 못한 인사 내정에는 조 수석의 책임이 크다”고 날을 세웠다.



임춘한 기자 cho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