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北 지재룡 주중 대사·김성 유엔 대사 급히 평양행

최종수정 2019.03.19 16:04 기사입력 2019.03.19 16:04

댓글쓰기

북한 지재룡 주중대사

북한 지재룡 주중대사

[아시아경제 베이징 박선미 특파원] 지재룡 주중 북한 대사와 김성 유엔 주재 북한대표부 대사가 19일 갑작스레 평양으로 들어가 그 배경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19일 베이징 소식통 등에 따르면 지 대사와 김 대사는 이날 오후 베이징 서우두(首都) 공항에서 평양으로 가는 고려항공 비행기에 탑승한 것으로 전해졌다.


두 대사가 동시에 평양으로 들어가는 것은 이례적이다. 이를 두고 합의 없이 끝난 북·미 정상회담 이후 계속되고 있는 유엔의 대북 제재와 관련해 북한이 대책을 마련하고 북·미 관계와 관련해 새 전략을 짜기 위한 것이란 해석이 나오고 있다.


중국은 그동안 유엔의 대북제재를 성실히 이행하고 있다는 입장을 밝혔지만 이번 북·미 정상회담 때 협상이 잘 돼서 유엔의 대북제재가 완화되기를 기대했었다.


특히 북·중 접경 지역인 단둥의 사업가들과 대북 사업을 추진하던 기업들 사이에서 유엔의 대북제재 완화에 대한 기대감이 커 중국 관영언론이 직접 나서 정상회담 이후에도 식지 않는 과도한 기대감을 거두라고 경고할 정도였다.

주 대사가 평양으로 가서 유엔의 대북제재에 대한 중국의 입장을 전하고 북한 수뇌부들과 대북제재 완화 방안을 모색할 가능성이 열려 있는 배경이다.


김성 대사 역시 최근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에게 편지를 보내 유엔의 대북 제재로 당초 오는 9월 북한에서 예정된 유엔 산하 기구 국제회의를 주최하지 못하게 됐다는 애로사항을 전하며 유엔제재 전면 재검토를 촉구할 정도로 대북제재 완화 방안 모색에 공을 들였다.


외교 소식통은 "두 대사가 동시에 그것도 갑자기 평양으로 들어간다는 것은 북한 내부에서 북·미 관계와 관련해 뭔가 중요한 논의가 있음을 시사한다"고 전했다.




베이징 박선미 특파원 psm82@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