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칸막이' 교통정책 해결사…광역교통위, 오늘 공식 출범

최종수정 2019.03.19 14:30 기사입력 2019.03.19 14:30

댓글쓰기

'칸막이' 교통정책 해결사…광역교통위, 오늘 공식 출범


[아시아경제 지연진 기자] 대도시권의 광역교통문제를 전담할 '대도시권 광역교통위원회'가 19일 공식 출범했다.


광역교통위는 지난해 12월18일 '대도시권 광역교통 관리에 관한 특별법'이 개정되면서 설립 근거가 마련됐으며, 3개월간 준비기간을 거쳤다.


정무직인 위원장은 최기주 아주대학교 교수가 맡았고, 중앙부처 실장급과 수도권과 부산·울산권, 대구권, 광주권, 대전권 등 5개 대도시권 부단체장, 민간 전문가 등 30인 이내의 합의기구로 구성됐다. 대도시권별 현안은 권역별 위원회에서 논의해 결정하도록 했다.


또 광역교통본부는 2개국 7개과 총 81명(파견 14명 포함)으로 구성돼 위원회를 지원하고, 실질적인 광역교통정책 및 사업을 담당한다.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은 이날 출범식 기념사에서 “대도시권 광역교통위원회가 정책의 사각지대로 남아있던 광역교통행정을 개선해 단절없는 교통서비스를 제공하고, 국가와 지역, 지역과 지역 사이에 협력체계를 공고히 해 줄 것”을 당부했다.

최기주 위원장은 “국민의 출퇴근으로 인한 고통을 감소시킬 수 있도록 다양한 교통수단을 활용하여 광역교통망을 구축하고, 지역과 현장의 다양한 목소리를 들어 갈등을 조정하는 등 국민들이 더 나은 일상을 누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광역교통위는 대도시권 광역교통문제의 컨트롤 타워로, 권역별 광역교통계획을 수립·추진하고 그간 원활히 진행되지 못했던 BRT·환승센터 등 세부 개선사업을 적극 추진할 계획이다.


또 신도시를 비롯한 택지개발지역의 광역교통망 적기 확충, 환승·연계체계 강화하고 S-BRT 도입 등도 추진한다.


한편 광역교통위는 ‘광역교통위에 바란다’라는 주제로 설문조사를 실시하는 한편, 20일부터 다음달 19일까지 광역교통정책 대국민 아이디어 공모전도 진행한 뒤 이를 정책에 반영할 계획이다.




지연진 기자 gyj@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